김성한 (1919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auteur.png
김성한
金聲翰
출생 1919년 1월 17일
일제 강점기 일제 강점기 함경남도 풍산군
사망 2010년 9월 6일 (91세)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필명 호(號)는 하남(霞南)
직업 소설가, 수필가, 언론인, 대학 교수
언어 한국어, 영어, 일본어
국적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소속 동아일보 이사장
학력 영국 맨체스터 대학교 대학원 인문과학 석사
활동기간 1943년 ~ 2010년
장르 소설, 수필

김성한(金聲翰, 1919년 1월 17일 ~ 2010년 9월 6일)은 대한민국소설가이다. 본관은 김해(金海)이고 호(號)는 하남(霞南)이다.

함경남도 풍산에서 태어났으며, 서울에서 사망했다.[1] 일본 도쿄 대학교 영문과를 졸업한 뒤 영국 맨체스터 대학교 대학원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다. 해방 후 서울문리사범대학·한국외국어대학교 강사를 역임했고, 월간〈사상계〉주간을 거쳐 동아일보 편집국장, 논설주간을 지냈다. 예술원 회원으로도 활동했다.

학력[편집]

문학 세계[편집]

1943년 수필가 첫 등단을 한 그는 7년 후 1950년 서울신문에 단편 〈무명로〉가 당선되어 문단에 등장한 후 손창섭장용학 등과 함께 50년대 문단을 주도했다. 영국역사, 그리스 신화 등 동서고금의 사회상을 무대로 삼아 종래의 서정적, 토속적인 소재공간을 벗어났으며 특유의 지적이고 간단명료한 소설 기법을 선보여 한국 소설의 체질적 현대화에 기여했다. 60년대 이후 한국 역사의 소설화에 몰입하여 삼국시대에서 현대에 이르는 인물과 사건을 소재로 한 작품을 연이어 발표했다. 철저한 역사적 고증 작업을 거친 간결한 문체의 작품들은 한국 역사 소설의 새로운 지평을 연 것으로 평가받는다.

작품[편집]

단편집 《암야행(暗夜行)》(1951), 〈오분간(五分間)〉, 장편 《이성계》 3부작이 있다.

〈오분간(五分間)〉[편집]

1955년 〈사상계〉에 발표되었다. 신(神)과 프로메테우스와의 대립을 통하여 현대인과 신의 문제를 상징화시킨 작품으로, 프로메테우스가 2천년 만에 코카서스에서 스스로 신으로부터 자유를 전취(戰取)하는 장면에서 시작하여, 신과의 회담에서 신에 대항하여 신의 자리를 차지해 보려는 그의 거만을 그린 후, 결국 신은 신대로 프로메테우스는 프로메테우스대로 아무런 해결도 보지 못한 채 헤어진다는 장면으로 끝맺고 있다. 작자는 이 5분간에 일어났던 인간세계의 무질서와 혼란을 통해 현대인의 신앙 상실과 그 거부로부터 온 혼돈과 혼란을 그리고 있으며, 그 비극을 구할 자는 신도 인간도 아닌 제3의 존재라고 하면서 그의 출현을 기대하고 있다.

수상[편집]

  • 1956년 〈바비도〉로 제1회 동인문학상
  • 1958년〈오분간〉으로 제5회 아세아 자유문학상
  • 1978년 대한민국 문화예술상 수상
  • 1987년 보관문화훈장 수훈
  • 1989년 인촌문화상
  • 1995년 대한민국 예술원상 수상

이외 경력[편집]

각주[편집]

  1. 한현정 (2010년 9월 7일). “원로소설가 김성한 별세..향년 91세”. 중앙일보. 2010년 9월 10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