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민 (배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김성민
본명김성택
출생1973년 2월 14일(1973-02-14)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사망2016년 6월 26일(2016-06-26)(43세)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서초구
직업배우
활동 기간1991년 ~ 2014년
종교개신교[1]
배우자이한나
수상2002년 제18회 MBC 연기대상 신인상
2004년 제20회 MBC 연기대상 우수상
2009년 제8회 KBS 연예대상 최고 엔터테이너상
웹사이트김성민 미니홈피 - 싸이월드

김성민(본명김성택, 金成澤, 1973년 2월 14일[2] ~ 2016년 6월 26일[3])은 대한민국배우이다.

생애[편집]

1992년 유니온베이 광고 모델로 첫 데뷔하여 2002년에 방송된 MBC 드라마 《인어 아가씨》로 이름을 알렸다. 동 드라마의 해외 시청자들이 '김성택'이라는 이름을 발음하지 못하기 때문에 한류 마케팅을 위해 2005년 주위의 권유로 '김성민'이라는 이름으로 개명했다.[4]

KBS 2TV남자의 자격 - 죽기 전에 해야 할 101가지》에서 "김봉창"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남자의 자격 11월 1일 방송분에서는 김국진과 함께 한국 연예인 최초로 전투기를 탑승, 선더버드의 회원이 됐다.

2010년 12월 4일 필로폰대마초를 투약한 혐의로 구속됐으며, 이 사건으로 지상파 출연정지를 받아 모든 방송에서 하차했다.[5] 그 이유는 지난 2007년 주식투자 실패와 쇼핑중독, 심한 우울증에 사기까지 당하는 바람에 집압류까지 당해 마약을 투약해온 것으로 밝혀졌다. 이 사건으로 지상파에서 자취를 완전히 감춘 그는 간간히 종편 드라마에 출연해 왔지만, 이후 지상파에서 볼 수 있었던 그의 모습은 그의 부고 때였다.

2013년 2월 20일 4살 연상의 치과의사 이한나와 비밀리에 결혼하였다.[6] 그러나 2015년 3월 11일 집행유예 기간 중에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가 드러나 징역 10개월을 선고받았고, 복역 후 출소했다.

2016년 6월 26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으며, 뇌사 판정을 받았다. 그는 5명에게 새로운 생명을 안기고 세상과 작별했다.

유작은 2018년에 개봉한 영화 숲속의 부부다.

학력[편집]

출연작[편집]

연극[편집]

TV 드라마[편집]

영화[편집]

뮤지컬[편집]

TV 예능 프로그램[편집]

광고 모델[편집]

  • 1992년 - 신성통상 유니온베이
  • 1997년 - 현대자동차 소나타3
  • 2000년 - 빙그레 더위사냥
  • 2002년 - 교보생명
  • 2002년 - 에이스침대
  • 2003년 - 삼성화재 애니카
  • 2004년 -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모젠
  • 2010년 - 삼성증권 TOP

홍보대사[편집]

  • 2007년 우체국 공익사업 홍보대사
  • 2009년 제1회 경기패러글라이딩대회 홍보대사

수상[편집]

사건[편집]

2010년 12월 4일,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위반)로 적발되어 구속됐다. 대한민국 검찰에 따르면, 최근 외국에서 필로폰을 밀반입해 자택에서 상습적으로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8] 따라서, 한국방송공사 해피선데이 제작진은 김성민을 <남자의 자격>에서 하차시키고 12월 5일에 방송될 편집본은 출연 분량을 삭제하기로 결정하였다. 이 후 김성민은 트위터를 통해 사과했다.[9] 김태원은 이번 사건을 관련해 김성민에게 따뜻한 충고를 하기도 했다.[10] 이 사건으로 그는 지상파 출연정지를 당하며, 부고 소식이 들리기 전까지 더 이상 지상파에는 돌아오지 못하고 말았다.

2011년 1월 24일 재판에서 검찰 측은 징역 4년을 구형했다. 그 후 1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 받았으나 항소하였고, 2심에서는 징역 2년 6개월, 집행유예 4년 및 추징금 904,500원, 사회봉사 120시간, 보호감찰 2년과 약물치료강의 40시간을 선고받았다.

그러나 집행유예 기간인 2014년 11월 24일에 온라인 광고를 보고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구속되어 징역 10개월 및 추징금 70만 원을 선고받았으며, 이 사건으로 서울구치소에 수감되어 2016년 1월 9일에 만기 출소했다.

사망[편집]

2016년 6월 24일 새벽, 부부 싸움을 한 뒤 자택 내 화장실에서 넥타이로 목을 메 자살을 기도했고 유서는 발견되지 않고 서울성모병원에 후송되었다. 저체온 치료 등을 받았으나 2016년 6월 26일 최종 뇌사 판정을 받았다. 평소 김성민의 의사와 가족의 동의에 따라 5명의 난치병 환자에게 장기 기증을 하였다.[3] 장기기증 수술이 끝나고 인공호흡기가 제거된 후 사망 판정을 받았다. 장지는 서울추모공원에 안장되었다.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