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품공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김선품에서 넘어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선품공(善品公, 607년~643년)은 신라의 제21대 풍월주였다. 진흥왕사도왕후 박씨의 손자로, 구륜공의 아들이다. 4년간 풍월주의 자리에 있었고, 부제 양도공에게 그 자리를 물려주었다. 643년 당나라에 사신으로 다녀온 뒤 36세의 나이에 병을 얻어 죽었다. 이에 왕이 아찬의 벼슬을 추증하였고, 그의 딸이 문무왕의 왕비 자의왕후가 되자 파진찬으로 추증하였다.[1]

가족 관계[편집]

각주[편집]

  1. 《화랑세기》, 지만지, 2008, 68면
전임
예원공
제21대 풍월주
후임
양도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