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용 (시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auteur.png
김상용
출생 1902년 9월 28일(음력 8월 27일)
경기도 연천군 남면 왕림리 (현 경기도 양주시 남면 왕림리)
사망 1951년 6월 22일
부산
직업 작가,교육인
국적 대한민국 대한민국
장르

김상용(金尙鎔, 1902년 9월 28일(음력 8월 27일) ~ 1951년 6월 22일)은 일제 강점기대한민국의 시인이다. 호는 월파(月波)이다.

생애[편집]

경기도 연천군 남면 왕림리 (현재의 경기도 연천군 군남면 왕림리) 출생이다. 경성제일고등보통학교에 입학했으나 3·1 운동과 관련하여 보성고등보통학교로 전학하였다. 1921년에 보성고등보통학교를 졸업하고 그 이듬해에 일본으로 유학하여 릿쿄 대학의 영문과에 입학했다. 1927년 릿쿄 대학을 졸업했고, 1928년에 귀국하여 이화여자전문학교 교수로 근무했다.

1930년에 연천에서 서울 성북동 (당시 경기도 고양군 숭인면 성북리)으로 이사를 갔다. 그 해에 《동아일보》에 〈무상〉, 〈그러나 거문고의 줄은 없고나〉 등을 발표하여 등단했고, 이후 1931년 에드거 앨런 포의 〈애너벨 리〉를 비롯하여 찰스 램, 존 키츠 등의 영미 작가들의 번역 작품을 내놓았고, 꾸준히 시를 발표하면서 활동했다. 그 외에도 1938년에 발표한 수필 〈우부우화〉를 비롯하여 많은 수필을 썼다.

김상용의 시에는 동양적이고 관조적인 허무의 정서가 깔려 있으나 낙관적인 방식으로 어둡지 않게 표현된 것이 특징이다. 1934년 《문학》에 발표한 〈남으로 창을 내겠소〉와 이 시의 마지막 연 "왜 사냐건 웃지요"가 유명하다.

2002년 발표된 친일 문학인 42인 명단민족문제연구소2008년 발표한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 교육/학술 부문에 선정되었다. 1943년매일신보》에 발표한 〈님의 부르심을 받들고서〉 등 총 3편의 친일 작품이 밝혀져 있다.[1]

1943년에 일제 탄압으로 영문학 강의가 폐지되었고, 이화여자전문학교 교수직을 사임했다. 광복 이후에는 미군정 하에서 강원도 도지사로도 임명되었으나 며칠만에 사임하고 이화여대의 교수, 학무처장이 되었고, 1946년에 미국으로 건너가 3년 동안 보스턴 대학에서 영문학을 연구하였다. 1950년에 풍자적인 수필집 《무하선생 방랑기》를 발표하였다. 한국 전쟁부산으로 피난했다가 1951년 6월 22일식중독으로 병사했다.

부산에서 병사하고 1년이 지난 후에 망우산에 묻혔다. 1956년 6월 24일에 세워진 묘비에는 "檀紀四二三五年 八月 十七日 京畿道 漣川서 나셔서, 四二八四年 六月 二十二日 釜山서 돌아가셨고, 四二八九年 二月 三十日 이 자리에 옮겨 뫼시다."라고 써 있다.[2]

누이동생이 시조시인 김오남이다.

저서[편집]

  • 시집 <망향> (1939년)
  • 소설집 <무궁화> (1957년) 김월파작. 김상용 작품으로 추정.

참고자료[편집]

  • 권영민 (2004년 2월 25일). 《한국현대문학대사전》. 서울: 서울대학교출판부. 122쪽쪽. ISBN 89-521-0461-7. 

각주[편집]

  1. 김재용 (2002년 8월). “친일문학 작품목록”. 《실천문학》 (67호): 123~148쪽. 
  2. 한철수 (2008년 02월 08일). “망우리 사색 공원의 사자후(死子逅)-4. 월파 김상용”. 남양주투데이. 2010년 02월 15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