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말봉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auteur.png
김말봉
金末鳳
작가 정보
본명 金末峰
출생 1901년 5월 20일
대한제국의 기 대한제국 경상남도 밀양군
사망 1961년 2월 9일(1961-02-09) (59세)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경상남도 부산
직업 소설가
국적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학력 일본 도시샤 여자대학교 영어영문학과 학사
종교 개신교(한국기독교장로회)
필명 김보옥
金步玉
활동기간 1933년 ~ 1961년
장르 소설
배우자 전상범(사별), 이종하(재혼)
자녀 전혜금(딸)
친지 금수현(사위)
금나라(외손자)
금난새(외손자)
홍정희(외손자며느리)
금내리(외손녀)
황남일(외손녀사위)
금누리(외손자)
임선희(외손자며느리)
금노상(외손자)
이미경(외손자며느리)
주요 작품
영향

김말봉(金末鳳, 본명은 金末峰, 1901년 5월 20일 (1901년 음력 4월 3일)[1] - 1961년 2월 9일[2])은 대한민국의 소설가이다. 본관은 김해(金海)이다.

생애[편집]

경상남도 밀양 외가에서 출생하였고 경상남도 부산 본가에서 성장하였다. 중외일보 기자로 있으면서 창작 활동을 시작했다. 1928년 전상범(全尙範)과 결혼을 한 후 1933년 중앙일보에 첫작품으로 단편소설 《망명녀》를 발표했고, 1935년 동아일보에 장편소설 《밀림》을, 1936년 조선일보에 장편소설 《찔레꽃》을 발표함으로써 대중소설 작가의 지위를 얻었다. 해방 후에는 사회 개선 운동에 앞장서서 박애원을 경영하는 한편, 많은 장편소설을 신문이나 잡지에 연재했다. 대한민국예술원 회원, 한국문학가협회 대표위원을 역임했고, 작품으로는 《화려한 지옥》 《푸른 날개》 《생명》 《화관의 계절》 등이 있다.

학력[편집]

각주[편집]

  1. 링크
  2. “金末峰 女史”. 《경향신문》 (4616) (경향신문사). 1961년 2월 10일. 3면.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