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환 (1901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auteur.png
김동환
金東煥
출생 1901년 9월 27일
대한제국 대한제국 함경북도 경성군 어랑면 금성리
사망 1958년 (58세)
필명 아명(兒名)은 김삼룡(金三龍)
호(號)는 파인(巴人)
직업 시인, 작가, 언론인
언어 한국어
국적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소속 삼천리 기자
학력 함경북도 경성보통학교 졸업
경성 중동고등보통학교 졸업
일본 도요 대학교 영어영문학과 중퇴
활동기간 1924년 ~ 1950년
장르 시, 수필
부모 김석구(부), 마윤옥(모)
배우자 최정희(재혼), 신원혜(이혼)
자녀 슬하 3남 3녀
김영사(장남)
김영창(차남)
김영식(3남)
김영주(장녀)
김지원(차녀)
김채원(3녀)

김동환(金東煥, 일본식 이름: 白山靑樹 시로야마 세이주 혹은 시라야마 아오키, 1901년 9월 27일 ~ 1958년)은 대한민국시인이다. 본관은 강릉(江陵)이며 아호는 파인(巴人)이다.

생애[편집]

함경북도 경성군 금성면에서 출생하였고 함경북도 경성군 어대진면에서 잠시 유년기를 보낸 적이 있는 그는 중동학교 졸업 후 일본에 유학하여 도요 대학교 영문과에서 수학하다가 관동 대지진으로 중퇴하고 귀국했다.

함북에서 발행된 《북선일일보》를 비롯하여 《조선일보》와 《동아일보》 등에서 기자로 근무하며 시 창작 활동을 시작했다. 1924년 발표한 〈적성(赤星)을 손가락질하며〉가 본격적인 등단작이다.

장편 서사시 《국경의 밤》(1925)으로 문단의 주목을 받았다. 시적 특색으로는 국경 지대인 고향에서 얻은 북방적 정서와 강한 낭만성, 향토적인 느낌을 주는 민요풍의 언어를 들 수 있다.

1929년 종합월간지 《삼천리》와 문학지 《삼천리문학》을 창간해 운영했는데, 일제 강점기 말기에 삼천리사를 배경으로 친일 단체에서 활동하고 전쟁 지원을 위한 시를 발표하는 등 활발한 친일 활동을 하였다. 2002년 발표된 친일 문학인 42인 명단친일파 708인 명단, 민족문제연구소2008년 발표한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 문학 부문에 선정되었으며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발표한 친일반민족행위 705인 명단에도 포함되었다.

광복 후 이광수, 최남선 등과 함께 문단의 대표적인 친일 인사로 꼽혀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에 체포되어 재판을 받았고, 한국 전쟁 때 납북되었다. 1956년 재북평화통일촉진협의회에 참여했다. 그 후 평안북도 철산군의 노동자수용소에 송치되었다가 1958년 이후 사망한 것으로 전해진다.

친일 작품으로는 지원병으로 참전했다가 전사한 이인석을 칭송하며 젊은이들에게 참전할 것을 촉구하는 시 〈권군취천명(勸君就天命)〉(1943)을 비롯하여 총 23편이 밝혀져 있다.[1] 이는 친일 문학인 42인 명단 수록자 가운데 5위에 해당하는 편수임에도, 창작 작업보다는 단체 활동을 통한 친일 행적이 더 뚜렷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흥아보국단, 조선임전보국단, 황군위문작가단, 조선문인협회, 국민총력조선연맹, 국민동원총진회, 대화동맹, 대의당 등 많은 친일단체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맡았기 때문이다.

3남인 김영식이 김동환의 친일 행적을 인정하고 사과한 예는 친일파로 지적되는 인물의 후손이 조상에 대한 친일 혐의를 인정한 드문 예로 종종 인용된다.[2]

두 번째 부인이 소설가 최정희이며, 최정희와의 사이에서 얻은 두 딸 김지원김채원도 대한민국의 소설가이다.

가족 관계[편집]

주요 작품[편집]

  • 시 《적성을 손가락질하며》
  • 시 《국경의 밤》
  • 시 《북청 물장수》
  • 시 《산 너머 남촌에는》
  • 수필 《나의 반도 산하》

같이 보기[편집]

참고자료[편집]

  • 권영민 (2004년 2월 25일). 《한국현대문학대사전》. 서울: 서울대학교출판부. 102쪽쪽. ISBN 89-521-0461-7. 
  • 반민족문제연구소 (1993년 4월 1일). 〈김동환 : 각종 친일단체의 핵심으로 맹활약한 친일시인 (김윤태)〉. 《친일파 99인 3》. 서울: 돌베개. ISBN 978-89-7199-013-1. 

각주[편집]

  1. 김재용 (2002년 8월). “친일문학 작품목록”. 《실천문학》 (67호): 123~148쪽. 
  2. 정운현,최유진 (2002년 8월 17일). "부친의 '친일 죄과' 민족 앞에 사죄" - [인터뷰] '친일문인' 파인 김동환 3남 김영식씨”. 오마이뉴스. 2008년 5월 29일에 확인함.  |제목=에 지움 문자가 있음(위치 26) (도움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