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 (고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김구(金坵, 1211년~1278년 10월 14일(음력 9월 26일))는 고려문신이다.[1] 본관은 부녕(扶寧). 초명은 백일(百鎰), 자는 차산(次山), 호는 지포(止浦)이다.

생애[편집]

1232년(고종 19)에 실시된 과거시험에 합격하여 평안북도 정주군 사록(司祿)에 보임되었으나, 황각보(黃閣寶)의 고변으로 제주판관으로 발령나 1234년(고종 21)부터 1239년(고종 26)까지 제주 판관으로 재임하였다.[2] 원나라에 서장관으로 다녀온 뒤로는 8년 동안 한림원에 재직하였다.

할아버지가 중이었기 때문에 대간이 될 수 없었으나 재주를 인정받아 1263년(원종 4) 우간의대부(右諫議大夫)가 되었다.

이어 상서좌복야(尙書左僕射)·추밀원부사·정당문학(政堂文學)·이부상서를 역임하였다. 참지정사(參知政事)에 올라서는 문신들의 저술을 시험해 유능한 자에게 상을 주어 권장할 것을 건의하였다.

중서시랑평장사(中書侍郎平章事)를 거쳐 1274년 충렬왕 즉위 뒤에는 지첨의부사(知僉議府事)·참문학사(參文學事)·판판도사사(判版圖司事)를 역임하였다.

가족 관계[편집]

각주[편집]

  1. 이응백; 김원경; 김선풍 (1998). 〈김구〉. 《국어국문학자료사전》. 한국사전연구사. 
  2. 〈김구〉. 《한국향토문화전자대전》. 한국학중앙연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