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김경준(크리스토퍼 김, 金景俊, 1966년 6월 6일(1966-06-06)[1] ~ )은 미국 교포 출신의 대한민국 기업인이다. 미국식 이름은 크리스토퍼 김(Christopher Kim)이다. 17대 대통령 이명박의 후보자 시절 다스 등의 회사를 대리운영하였다는 의혹을 받았다.

생애[편집]

대한민국 출신으로 미국에 건너가 활동하는 미국계 기업인이다. 1966년 6월 6일(1966-06-06) 서울특별시에서 태어나 6살 때 가족과 함께 미국으로 이민을 떠났고, 코넬 대학교를 졸업했다. 그후 시카고 대학교에서 석사 학위를 받고 펜실베이니아 대학교 와튼 경영대학원에서 MBA 학위를 취득했다. 대학 졸업 후 모건 스탠리에 근무한 것을 시작으로 투자 전문가로 일했다.

한때 이명박과 동업하여 1999년에 투자자문회사 'BBK'를, 2000년에는 이명박과 공동으로 각자의 이름에서 머릿글자를 딴 'LKe뱅크'를 설립하였다. BBK는 2001년 금융감독원 조사 결과 불법 사실이 드러나 투자자문업 등록이 취소되었다. BBK 등록 취소 직전에는 '옵셔널벤처스코리아'를 설립하여 대표로 취임하였고, 김경준은 이 회사의 주가가 급등한 뒤 회사 공금을 빼돌려 미국으로 도피했다는 의혹을 받았고, 한때 이와 관련해 옵셔널벤처스 소액주주들이 미국 연방법원에서 김경준과 그의 가족들에게 손해배상 소송을 내 663억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을 받았기도 했으나,[2] 곧바로 무죄가 확인됐다.[3]

2003년 공금횡령, 자금세탁, 공·사문서 위조 등 세 가지 경제 범죄 혐의로 미국 연방 수사국에 의해 체포되었으며, 한미 범죄인인도협정에 따라 2007년 11월 15일(현지 시간) 한국으로 송환되어 사흘 후 경제 범죄 혐의로 구속되었다.

사업 파트너였던 이명박이 2006년 대통령 예비후보자로 지목된 뒤 2007년 대한민국 대통령 선거한나라당 후보로 출마함에 따라, 이명박 후보자의 투기 의혹과 함께 기업 경영 비리 의혹이 집중 제기되었다. 이때 그는 이명박의 투기의혹에 가담하였는데 BBK, 옵셔널벤처스, 다스 등을 둘러싼 김경준의 주장이 이명박의 비리 의혹과 연결되어 관심을 받았다. 이때 그도 이명박을 대리하여 회사와 기업에 관계되었다는 의혹을 받았다.

2008년 10월 3일 미 항소법원은 연방검찰과 다스(대부기공), 옵셔널 벤처스 등이 제기한 김씨 가족 재산몰수 해제 판결 항소심에서 지난해 3월 캘리포니아 연방지법이 내렸던 몰수 해제조치를 재확인함에 따라 무죄가 확실시 될 것으로 보인다.[4][5][6] 2008년 부인과 자매인 에리카 김도 의혹 문제로 입국하였으나 이명박의 투기 여부에 대해 현재까지 밝혀진 사실은 없다.[5]

2009년 5월 28일 대법원 1부(주심 김영란 대법관)는 옵셔널벤처스의 주가를 조작해 회삿돈을 빼돌리고, 대선을 앞두고 이명박 당시 한나라당 후보에 대한 허위 사실을 퍼뜨린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의 횡령 등)로 기소된 김경준 전 BBK 대표에게 징역 8년과 벌금 100억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7]

저서[편집]

  • BBK의 배신, 비비케이북스, 2012년

가족 관계[편집]

김경준과 함께 이명박 의혹에 관계된 에리카 김은 그의 누나이다.

참고자료[편집]

각주[편집]

  1. '김경준' 엠파스 인물검색(조인스닷컴 원본)
  2. ““김경준, 옵셔널벤처 소액주주들에게 665억원 배상하라””. 중앙일보. 08.2.6. 
  3. '김경준가족 663억 배상' 평결 美법원서 번복(종합) 연합뉴스, 2008년 6월 4일.
  4. 에리카 김씨 몰수재산 되찾을듯 한국일보, 2008년 10월 8일.
  5. 특별취재팀 (2007년 8월 17일). “김경준 “BBK 실소유주는 이명박” 사실일까?”. 한겨레신문. 2007년 11월 16일에 확인함. 
  6. 어기선 기자 (2007년 11월 14일). “귀국 카운트다운, 온 나라 관심은 ‘김·경·준’”. 폴리뉴스. 2016년 3월 4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7년 11월 16일에 확인함. 
  7. 김남일 기자 (2009년 5월 28일). “비비케이 김경준 징역 8년 벌금 100억원”. 한겨레신문. 2009년 5월 28일에 확인함.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