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정중학교 (부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금정중학교
金井中學校
Geumjung Middle School
Replace this image school-ko.svg
교훈 지혜롭게 자비롭게 향기롭게
개교 1906년
설립형태 사립
교장 권장석
국가 대한민국 대한민국
위치 부산광역시 금정구 중앙대로 2104 (남산동)
학생 수 371 명 (2019년 5월 1일 기준)
교직원 수 47 명 (2019년 5월 1일 기준)
상징 교목: 목련, 교화: 수국
학교법인 금정학원
관할관청 부산광역시동래교육지원청
웹사이트 http://www.kumjung.ms.kr

금정중학교(金井中學校)는 부산광역시 금정구 남산동에 위치한 사립 중학교이다.

학교 연혁[편집]

학교 동문[편집]

참고 자료[편집]

기타 사항[편집]

대한제국 시기인 1906년에 개교한 오래된 학교로, 인근 금정산에 있는 불교 사찰인 범어사 직속으로 세워진 명정학교가 모태이다. 일제 강점기 동안 항일운동 사건으로 두 차례 폐교당했다.

첫 번째 폐교는 3·1 운동한용운의 지시에 따라 범어사를 중심으로 부산 지역의 만세 시위가 조직되었을 때, 이 학교 학생과 졸업생들이 적극적으로 참가했기 때문이다. 이들은 격문을 작성하고 태극기를 인쇄해 동래시장에서 시위를 주도했다가 학생 34명이 체포되어 재판을 받고 학교는 문을 닫게 되었다. 반면 명정학교 교장인 범어사 주지 김용곡은 불교계 수장인 삼십본산연합사무소 위원장으로 재직하면서 3·1 운동을 비난한 바 있다.[1]

7년이 지난 1926년에 복교하여 다시 운영하고 있던 중, 일제 강점기 말기에 발생한 조선어학회 사건에 금정학원 원장인 김법린이 연루되면서 두 번째로 폐교되었다. 이번에는 일제 패망 후에야 다시 복교할 수 있었다. 저명한 불교학자인 김경주가 이 학교의 교장을 지내는 등 영남 지역 불교 연구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였고, 김법린 외에 소설가 김정한, 시인 김어수 등이 명정학교에서 수학했다.

교정에는 3·1 운동 참가 사실을 기념하는 3·1운동유공비가 서 있고, 4·19 혁명 때 시위 중 경찰의 총격을 받아 사망한 이 학교 졸업생 신정융을 추모하기 위하여 4·19민주혁명추모탑이 1981년에 세워졌다.[2]

각주[편집]

  1.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 (2006년 12월). 〈김용곡〉 (PDF). 《2006년도 조사보고서 II - 친일반민족행위결정이유서》. 서울. 864~868쪽쪽. 발간등록번호 11-1560010-0000002-10. 
  2. 김두식 (2001년 9월 19일). “종립학교를 가다(14) 금정중학교”. 현대불교. 2008년 5월 28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