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 소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그린 소스
다른 이름
  • 그뤼네 조세
  • 살사 베르데
  • 소스 베르트
종류소스
관련 나라별 요리
주 재료허브

그린 소스(영어: green sauce) 또는 허브 소스(영어: herb sauce)는 익히지 않은 허브를 주재료로 하는 초록색 소스이다.

종류[편집]

독일[편집]

독일 요리그뤼네 조세(독일어: Grüne Soße)는 프랑크푸르트식과 노르트·미텔헤센식이 있다.

프랑크푸르트식 그뤼네 조세는 현지 방언으로는 그리 조스(Gie Soß)라 부르는데, 보통 보리지, 처빌, 큰다닥냉이, 파슬리, 술오이풀, 수영, 차이브, 이렇게 일곱 종류의 허브를 넣어 만든다. 허브를 잘게 다지고, 사워 크림 (또는 크렘 프레슈스메타나), 완숙 노른자, 레몬 즙, 소금, 후추를 넣어 만든다. 때에 따라 셜롯이나 양파, 마늘, 또는 머스터드요거트를 넣기도 한다. 보통 삶은 감자달걀과 함께 낸다. 괴테가 즐겨 먹었다고 알려져 있다.[1]

노르트·미텔헤센식 그뤼네 조세는 현지 방언으로는 그리네 조제(독일어: Griene Sose)라 부르며, 보통 보리지, 파슬리, 술오이풀, 수영, 차이브를 넣어 만들고 경우에 따라 이나 레몬밤을 넣기도 한다. 스메타나와 사워 크림을 함께 쓰며, 삶은 노른자와 레몬 즙 외에 셜롯이나 양파, 마늘, 머스터드 등을 넣기도 한다.

이탈리아[편집]

이탈리아 요리에 쓰이는 살사 베르데(이탈리아어: salsa verde)는 파슬리케이퍼안초비와 함께 다진 다음 식초, 올리브유를 넣어 퓌레해 만든다. 때에 따라 양파, 마늘, 바질, 오이, 삶은 달걀 등을 넣어 만들기도 하며, 지역에 따라 식초에 적셔 불린 을 함께 갈기도 한다. 전통적으로 볼리토 미스토와 함께 낸다.

프랑스[편집]

프랑스 요리소스 베르트(프랑스어: sauce verte)는 타라곤이나, 때에 따라 파슬리세이지 등을 넣은 마요네즈 소스를 일컫는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정상혁 (2018년 1월 5일). “[friday] 주어진 시간은 단 하루… 괴테, 나를 이끌어주오”. 《조선일보》. 2018년 7월 10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5월 8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