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라즈단스카야 오보로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000년 뉘른베르크 공연

그라즈단스카야 오보로나(러시아어: Гражданская Оборона)는 초기 러시아의 펑크 록 밴드이다. 밴드의 러시아어 이름은 시민 방위대라는 뜻을 가지고 있지만, 약어 ГрОб에는 관이라는 뜻도 있다.

이고르 레토브1984년 12월 이 밴드를 세웠다. 그 시점에 러시아 지하 음악의 활동이 왕성했다. 키노 같은 록 그룹들이 인기를 끌었지만, 펑크 록 장르는 그때 처음 소개되었다.

소련 붕괴 시점에 그들은 반-소비에트 밴드로 비쳐졌다. 이고르 레토브는 가사에서 군대, 독재, 소비에트 시스템, 아프가니스탄 전쟁을 비판하였다. 그것이 이 밴드의 노래가 검열당했던 이유 중 하나이다. 그래서 레토브와 멤버들은 숨어서 녹음 작업을 하였다. 한편 이 와중에도 몇몇 록 축제에서 공연을 가진 적이 있다.

그들의 노래는 기타, 간단한 바스, 타악기 및 레토브의 음성으로 이루어져 있다. 80년대 후반의 목소리를 많이 담고 있다. 지금도 많은 가수들이 트리뷰트 앨범을 내고 있으며, 2004년 현재에도 활동하고 있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