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권오손 (權五孫 , 1959년 5월 3일 ~ )은 대한민국의 전 축구 선수이자 현 축구 감독이다. 선수 시절 포지션은 수비수였다. 1980년부터 1983년까지 서울시청에서 뛰었고 1983년에는 고양 KB국민은행에서 단 1경기를 뛰었다. 이후 1984년부터 1987년까지 FC 서울에서 리그컵을 포함해 56경기에 출전해서 1개의 어시스트를 기록했으며 1988년에는 울산 현대에서 3경기만 뛰다가 은퇴했다. 국가대표팀에서는 1979년부터 1982년까지 11경기를 소화했으며 1980년 AFC 아시안컵에 출전하기도 했다. 선수 생활을 마감한 후 서울시청의 감독을 2003년까지 맡았으며 2007년부터 2015년까지 8년동안 브루나이의 각 연령대별 청소년 대표팀(17세 이하, 19세 이하, 21세 이하, 23세 이하)과 성인 대표팀을 번갈아 가면서 맡다가 2016년에 브루나이 축구 국가대표팀의 감독으로 선임되며 정식으로 성인 대표팀을 지도하였고 이후 열린 2016년 AFC 솔리대리티컵에서 브루나이를 4위로 이끌었다. 그 이후 잠시 물러났다가 2018년에 다시 브루나이의 감독직을 수행했으며 같은 해에 다시 브루나이 감독직에서 물러났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