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구자관(具滋觀, 1894년 ~ ?)은 일제 강점기와 대한민국의 법조인이다.

약력[편집]

1894년 출생.

1917년 경성전수학교(현 서울대학교 법과대학)졸업.

1920년 판사시험합격. 부산지방법원 밀양지청 판사. 1923년 경성지방법원 판사. 1931년 함흥지방법원 부장판사. 1945년 미군정청 형사국장. 1947년 공소원 검사장. 1950년 변호사 개업중 6.25 전쟁중에 납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