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속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구속사(救贖史, 영어: history of redemption)는 기독교에서 창세전부터 정하신 하나님의 작정에 따라 예수 그리스도의 죽으심과 부활을 중심으로 타락한 죄인들은 구원하는 전 역사를 가리킨다. 좀 더 폭넓은 의미에서 구속사를 정의하자면, 인류의 시조 아담과 하와의 타락으로 말미암아 잃어버렸던 낙원의 회복을 위해 인류와 만물을 새롭게 하시려는 하나님의 경륜(經綸)이라고 할 수 있다.

구속사라는 말에서 구속(救贖, redemption)이라 함은 ‘해방’과 같은 뜻으로, 죄라는 속박에서부터 그 값을 주고 풀려나 자유롭게 되는 구원(救援, salvation)을 말한다. 따라서 구속은 반드시 어떤 대가를 지불해야 한다는 것을 전제로 하고 있다. 의 결과인 사망(롬6:23)의 값을 우리 대신 지불하시고 구속을 이루신 분은 천상천하에 오직 예수 그리스도 한 분 뿐이다(마20:28).

구속사의 중요한 주제는 크게 ‘창조’와 ‘타락’과 ‘구원’으로 나눌 수 있다. 하나님의 형상대로 창조된 사람이(창1:26-27) 창조주 하나님의 말씀에 불순종함으로 타락하게 되었다(창3:6). 하나님께서는 이 타락한 사람을 구원하시기 언제나(시121:3-4) 구원 역사를 진행해오셨다. 창조와 타락과 구원의 역사 속에서 중단 없이 전진하는 하나님의 구속사를 이어온 것은 하나님의 ‘언약’이다. [1]

언약[편집]

하나님의 구속사를 시대마다 연결시켜주고 있는 고리(link)는 ‘언약’과 그 ‘언약의 성취’이다. 그러므로 창조와 타락과 구원이라는 ‘구속사의 주제’ 하에서 이 언약이 실제 역사 속에서 어떻게 성취되어 왔는지를 구체적으로 살피는 것은 대단히 중요한 일이다.

언약(言約, covenant)은 히브리어로 ‘베리트(בְּרִית)’로써 계약 당사자들이 상호 간에 동의하는 것을 나타낸다. 그러나 하나님과 하나님의 백성과의 언약은 하나님의 일방적이고 주권적인 언약이다. 왜냐하면 하나님께서는 창조주요, 인간은 그의 피조물로서, 본질적으로 하나님과 인간은 상호 동등한 존재가 아니기 때문이다. 그러나 <너와는 내가 내 언약을 세우리니...>라는 창세기 6:18 말씀에도 언약을 세우시는 분은 하나님이시고, 언약의 소유주도 하나님이시다.

또한 히브리어 ‘베리트’는 ‘쪼갠다’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옛날 근동 지방에서 파기되어서는 안 되는 아주 중요한 계약을 맺을 때에 짐승을 죽여서 쪼개어 양쪽으로 나누어 놓은 데서 유래된 말이다(창15:10, 렘34:18). 이것은 만약 계약자들이 약속을 지키지 않을 때에는 짐승처럼 쪼갬을 당한다는 의미이다. [2]


경륜[편집]

경륜(經綸, administration)이란 말은 한자로 날 경(經), 낚시줄 륜(綸)으로, 일을 조직하여 경영함이라는 뜻이다. 경륜이란 말의 헬라어는 ‘오이코노미아(οίκονομία)’이다. 그 뜻은 청지기(눅16:2-4, 갈4:2) 직분(고전9:17), 경륜(골1:25), 심오한 뜻(엡1:9)으로 번역된다. 이러한 의미들을 종합하여 볼 때, 경륜은 청지기가 집을 관리하고 다스리듯이 온 우주의 주인이신 하나님께서 인류의 구원을 위해 지상의 교회와 그리스도를 통해 천하를 다스리는 경영을 뜻한다. 그렇다면 하나님의 경륜은 하나님에게서 자기 백성의 구원을 위하여 우주 만물의 운행과 질서, 시간을 가장 적절하게 조절하고, 분배하고 배열하고 계획하고 지배하며 관리하시는 일체의 과정을 뜻한다.(골1:25) [3]

섭리[편집]

하나님께서는 언약을 영원히 성취시키는 구체적인 활동들을 구속사 속에서 행하시는데, 그것이 바로 섭리(攝理, providence)'이다. ‘섭리’는 한자로 끌어당길 섭(攝), 다스릴 리(理)로서, 사전적 의미는 ‘자연계를 지배하고 있는 원리’, 또는 ‘세상의 모든 것을 다스리는 하나님의 의지 또는 은혜’이다. 섭리는 하나님께서 작정하신 목적을 달성하기 위하여 모든 것을 다스리시는 하나님의 계속적인 활동, 곧 모든 일을 그 마음의 원대로 역사하시는 하나님의 작정들의 실현이다. 다시 말해 구속의 목적을 실행해 가시는 하나님 자신의 구체적인 활동이다. 범죄한 인간을 구원하시겠다는 하나님의 계획이 실현되기까지 이 세상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에 주권적으로 개입하셔서 적극적으로 활동하신다는 의미이다. [4]

참고도서[편집]

  • 박윤식 《창세기의 족보》(휘선)
  • 박윤식 《잊어버렸던 만남》(휘선)
  • 박윤식 《영원히 꺼지지 않는 언약의 등불》(휘선)
  • 박윤식 《영원한 언약 속의 신비롭고 오묘한 섭리》(휘선)

각주[편집]

  1. 박윤식,「영원한 언약의 약속」(휘선, 2010), 33p.
  2. 박윤식,「잊어버렸던 만남」(휘선, 2008), 46-47p.
  3. 박윤식,「창세기의 족보」(휘선, 2007), 37-38p.
  4. 박윤식「신비롭고 오묘한 섭리」(휘선, 2009), 45-46p.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