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례 화엄사 원통전 앞 사자탑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구례 화엄사 원통전 앞 사자탑
(求禮 華嚴寺 圓通殿 앞 獅子塔)
대한민국 대한민국보물
종목 보물 제300호
(1963년 1월 21일 지정)
수량 1기
시대 통일신라
소유 화엄사
위치
구례 화엄사 (대한민국)
구례 화엄사
주소 전라남도 구례군 마산면 화엄사로 539, 화엄사 (황전리)
좌표 북위 35° 15′ 20.5″ 동경 127° 29′ 47.8″ / 북위 35.255694° 동경 127.496611° / 35.255694; 127.496611좌표: 북위 35° 15′ 20.5″ 동경 127° 29′ 47.8″ / 북위 35.255694° 동경 127.496611° / 35.255694; 127.496611
정보 문화재청 문화유산 정보

구례 화엄사 원통전 앞 사자탑(求禮 華嚴寺 圓通殿 앞 獅子塔)은 전라남도 구례군, 화엄사에 있는 통일신라의 석탑이다. 1963년 1월 21일 대한민국보물 제300호로 지정되었다.

개요[편집]

화엄사는 통일신라시대에 창건되어 화엄종을 널리 알리던 절로, 창건 이후 오늘에 이르기까지 많은 승려들이 이곳에 머물면서 화엄사상의 구현을 이루어 왔다. 신라 후기에는 승려 도선(道詵)에 의해 크게 확장되었고, 고려 문종 때에는 전라도 및 경상도에서 이 절에 매년 곡물을 바치도록 허락해 주어 일주문 밖에 큰 창고를 짓기도 하였다. 임진왜란 때 불타 없어진 것을 7년 만에 여러 건물들을 다시 세웠으며, 이후 여러 번의 보수를 거쳐 현재에 이르고 있다.

이 탑은 절 안의 원통전 앞에 서 있는 통일신라시대의 독특한 석탑으로, 네 마리의 사자가 길쭉하고 네모난 돌을 이고 있는 모습이다. 절에서는 보통 노주(露柱)라고 부르는데, 무엇으로 사용되었는지 정확히는 알 수 없으며, 불사리를 모셔놓은 것이라 하기도 하고, 불가의 공양대(拱養臺)로 쓰였을 것이라는 추측만 있을 뿐이다.

탑을 받치는 역할을 하는 기단(基壇)은 2단으로, 아래층 기단은 무늬없는 석재로 구성된 소박한 모습이다. 이 탑의 가장 특징적인 부분인 위층 기단은 각 모서리에 사자상을 놓은 모습이다. 사자들은 연꽃받침 위에 앉아 연꽃이 조각된 돌을 머리에 이고 있다. 탑신(塔身)에는 직육면체 모양의 몸돌이 있다. 몸돌의 각 면에는 직사각형의 테두리를 둘렀으며, 그 안에 신장상(神將像)을 조각하였다. 몸돌 위에는 1장의 판돌이 있는데, 밑면에는 연꽃이 새겨져 있고 윗면에는 반구형의 돌이 솟아 있다.

위층 기단을 네 마리의 사자를 이용하여 만든 것은 이곳 구례 화엄사 사사자 삼층석탑(국보 제35호)을 모방한 것이나, 조각수법은 이에 못미처 이보다 훨씬 뒤인 9세기경에 만든 것으로 보인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