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민성 장 증후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Entete médecine.png
과민성 장 증후군
ICD-10 K58
ICD-9 564.1
질병DB 30638
MeSH D043183
MedlinePlus 000246

과민성 장 증후군(過敏性腸症候群, irritable bowel syndrome)은 스트레스를 받거나 긴장을 하게 되는 상황에서 의 운동이 비정상적으로 항진되어 경련성 복통설사·변비가 번갈아가며 일어나는 증상을 말한다. 환자는 장에 불편감을 끊임없이 호소하지만 대장 X선 검사 등의 결과에서는 이상이 발견되지 않으므로 원인 파악과 치료가 쉽지 않다. 원인은 심리적 요인에 기인하는 것으로 생각되며, 환자가 느끼는 일상의 불편감이 상당히 큰 데 비해 명확한 치료법은 알려진 바가 없고 다만 증세를 악화시키는 식품의 섭취를 제한하는 것이 좋다. 주된 증상은 복부 팽만감, 복통, 복부 불쾌감, 가스참, 트림 등이며 때론 소화불량, 가슴쓰림, 구역질 등의 증상을 호소하기도 한다. 최근 3개월 동안 3일 이상 복통이나 복부 불쾌감이 있으면서 아래 3가지 중 2개 이상 항목에 해당될 때 과민성 장 증후군을 의심해 볼 수 있다.

  1. 배변의 횟수가 변했다.
  2. 배변의 형태가 변했다(단단해지거나 물러짐).
  3. 변을 보고 나면 증상이 완화된다.

그러나 증상이 비슷하다 해도 더욱 심한 장 질환이나 기타 질병을 앓고 있는 것일 수 있으므로 증세가 지속된다면 병원을 찾아보는 것이 좋다.

하지만 본인을 과민성 대장증후군 중의 가스형으로 스스로 진단하고 방귀로 인해서 일상생활이 힘들어 하는 경우가 있다. 이럴 때 일수록 침착하게 원인과 결과를 논리적으로 도출하고 차분하게 검증과 평가를 진행해야 짧은 인생의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내 주위에서 안좋은 냄새가 나는 경우 일어날 수 있는 사건은 나에게서 나는 경우 내가 아닌 다른 사람에게서 나는 경우 그리고 그 장소나 사물에서 나는 경우로 분류 할 수 있다. 그 냄새가 나에게서 나는 것 같고 그것이 대변 냄새와 같다면 뒤처리를 확실하게 안했기 때문에 그럴 수 있다 그리고 특히 많이 앉아 있는 학생들에게서 이런일이 발생 하기도 하는데 많이 앉아 있으면 치질이 발생 할 수 있고 치질이 발생하면 사이사이에 대변의 잔여물들이 안닦이고 방치될 확률이 크므로 비데를 사용하거나 마이비데와 같은 것들로 닦는 것이 좋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