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는 낯선 나라다 (영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Namobot (토론 | 기여)님의 2015년 5월 31일 (일) 20:04 판 (인용 틀 변수 이름 수정)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cinema.png
과거는 낯선 나라다
감독김응수
제작김세진 이재호 기념 사업회
각본김응수
촬영김응수
전호식
김백준
편집전호식
김응수
배급사Cinema 상상마당
개봉일2008년 3월 6일
시간90분
언어한국어

과거는 낯선 나라다》는 2008년에 발표된 대한민국다큐멘터리 영화이다. 제목은 미국 학자인 데이비드 로웬덜의 책《과거는 낯선 나라다》에서 따왔다.

개요

1986년 4월 28일 에 발생한 서울대학교 학생 김세진이재호 사건을 다루고 있다. 두 사람은 전방입소 반대 시위를 하던 중 반미 구호인 '반전반핵 양키고홈', '미제국주의 축출' 등을 외치고 분신해 사망했다.

극적인 내용이나 비장한 음악, 친절한 나레이션은 없으며, 살아남은 사람들이 기억하는 사건 전후 며칠을 담담히 쫓아가는 다큐멘터리이다. 김세진, 이재호와 직간접으로 관련된 이들의 구술 인터뷰만으로 구성되어 있다.[1]

김응수는 80년대를 다룬 다큐멘터리가 과거를 신비화시키고 그 과거가 마치 누군가의 전유물인 것처럼 말하는 것을 보고 혐오감을 느꼈다며, 중요한 것은 과거에 대한 성찰이라고 밝혔다.[2] 영화평론가 김소영은 시간을 공간화하고 기억의 지속을 열망한다는 의미에서 감독의 1996년 장편 데뷔작인 《시간은 오래 지속된다》와 쌍을 이루는 작품이라고 분석했다.[3]

참조

  1. 유지영 기자 (2008년 2월 28일). “김세진, 이재호 열사를 떠올리며”. 필름2.0. 2008년 5월 29일에 확인함. 
  2. 이꽃맘 기자 (2008년 3월 18일). “과거는 항상 낯선 나라다. 그러나...”. 참세상. 2008년 4월 7일에 확인함. 
  3. 김소영 (2008년 4월 3일). “[전영객잔] 꾸준히 지속되어야 할 과거의 흔적”. 씨네21. 2008년 4월 7일에 확인함.  |제목=에 지움 문자가 있음(위치 1) (도움말)

바깥 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