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카촌 (시마네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시마네현 오키군 오키노시마정에 통합하기 직전 당시의 고카촌역장 전경. 해당 사무소는 대한민국의 실효 지배 상태에 이르고 있는 독도와 관련된 대책 사무도 수행한 적이 있는 곳이다.

고카촌(五箇村 (ごかむら) 고카무라[*])은 일본 시마네현 오키군의 옛 행정 구역이자 이다. 다만 해당 촌은 2004년 폐지 직전 당시 추계 기록에 따르면, 인구는 2,183 명을, 면적 역시 52.39 km2이며, 인구 밀도는 제곱킬로미터 당 평균 41.66명의 주민이 살고 있는 것으로 드러난다. 그래서 이 촌은 일본의 실질적인 독도의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는 지역으로 손을 꼽히기도 한다. 그러나 이 촌은 2004년 10월 1일을 기해, 이 촌이 사이고정후세촌 그리고 쓰마촌[1] 등 다른 3개의 정촌 지역을 전부 통합, 오키노시마정으로 개편되었다. 또한 촌의 나무곰솔로 등록되어 있다. 그리고 1952년 당시 대한민국 정부가 일방적으로 이승만 라인을 선포하게 되면서, 결국 독도(다케시마)는 대한민국에 의해 점거된 상태이기도 한다. 또한 1968년 이전에는 이 정이 한 때 오치군의 관할로 이루어져 있다.

각주 및 참고 문헌[편집]

출처
  1. 쓰마촌은 오치군에 고카촌과 더불어 도고섬 서쪽을 관장하는 단 둘뿐인 촌(村)이다.
참고 문헌
  • NHK情報ネットワーク (1992년 5월 1일). 《NHKふるさとデータブック7 [中国]》. 日本放送協会. 
  • 五箇村編纂委員会 (1988). 《五箇村誌》. 島根県隠岐郡五箇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