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사이 천황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고사이 천황
Emperor Go-Sai.jpg
일본 일본제111대 천황菊の御紋
본명 나가히토(良仁)
재위 1655년 1월 5일 ~ 1663년 3월 5일
출생일 1638년 1월 1일
사망일 1685년 3월 26일
부친 고미즈노오 천황
모친 텐지 쿠시게 타카코
이전 천황 고코묘 천황
다음 천황 레이겐 천황
묘호 츠키노와능 (月輪陵)

고사이 천황(일본어: 後西天皇, 1638년 4월 20일 ~ 1685년 3월 22일, 재위: 1654년-1663년)은 제111대 일본 천황이다. 고미즈노오 천황의 아들이자 메이쇼 천황, 고코묘 천황의 남동생이다.

1653년부터 1663년까지 재위하는 동안 1653년부터 1654년까지 고미즈노오 태상천황이 섭정 항였고4 년부터 1663년까지 친정하였다.

생애[편집]

처음에 다카마쓰노미야(高松宮) 초대 당주인 요시히토 친왕(好人親王)의 딸과 혼인하고 2대 다카마쓰노미야를 이어받아 하나마치노미야(花町宮)로 불렸다.

즉위 1년 전에는 형왕(兄王)인 고코묘 천황(後光明天皇)의 묘다이(名代)로써 에도(江戸)에 가 있었다. 조오(承応) 3년(1654년) 고코묘 천황이 붕어했을 때 앞서 천황이 양자로 들였던 친동생 사토히토 친왕(識仁親王, 훗날의 레이겐 천황)은 젖도 못 뗀 갓난아이였고, 다른 형제들은 모두 출가한 상태였기 때문에 하나마치노미야가 형왕의 뒤를 이어 11월 28일에 즉위하게 되었고, 그의 즉위는 사토히토 친왕이 장성해 즉위할 때까지의 대리와도 같은 것이었다.

천황은 학문을 좋아하여 《수일집》(水日集) 등의 각종 문집을 만들었고, 와카에도 재능을 보였으며 고전의 이해에도 뛰어났다. 간분(寬文) 3년(1663년) 1월 26일에 천황은 10세가 된 사토히토 친왕에게 양위하였다.

천황의 재위 중에 이세 신궁(伊勢神宮) ・ 오사카 성(大坂城) ・ 교토 다이리(内裏) 등의 화재나 메이레키 에도 대화재를 비롯해 전국 각지에서 지진, 물난리 등의 천재지변이 자주 일어났으며, 당시 사람들은 천황의 부덕을 탓했고 천황 자신도 이를 괴로워하다 양위하였다고도 전한다.[1] 또한 당시 교토 조정의 구게(公家) 나카미카도 노부스미(中御門宣順)의 일기 《선순경기》(宣順卿記)나 미부 타다토시(壬生忠利)의 《충리숙례기》(忠利宿禰記) 간분 2년(1662년) 9월 23일조에도 도쿠가와 이에쓰나(徳川家綱)의 사자인 기라 와카사노카미(吉良若狭守)[2])가 뇨인(女院)[3]에게 천황의 양위를 아뢰었다고 들었다고 적혀 있다. 이들 기사를 전제로 천황에게 양위를 독촉했던 배후 세력으로써 고미즈노오 법황(後水尾法皇)[4] 막부[5]가 거론되고 있으며, 아울러 유력 도자마 다이묘(外様大名)였던 센다이 번(仙台藩) 번주 다테 쓰네무네가 고사이 천황 자신과는 종형제지간이라는 점을 막부가 탐탁지 않게 생각했다고도 한다.[6] 그러나 이에 대해 양위는 어디까지나 천황 자신의 자발적인 것이었다고 주장하는 설도 존재한다.[7]

조쿄(貞享) 2년(1685년) 붕어하였다. 향년 47세.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옹초》(翁草)권19「새 주상의 즉위」(新帝践祚の事).
  2. 고케(高家) 기라 요시후유(吉良義冬).
  3. 에도 막부 2대 쇼군 도쿠가와 히데타다의 딸로써 고미즈노오 천황의 중궁이 되어 메이쇼 천황을 낳은 도후쿠몬인(東福門院) 도쿠가와 마사코.
  4. 쓰지 타쓰야(辻達也) 저 《일본의 근세》(日本の近世) 제2권 <천황과 쇼군>(天皇と将軍) 中 「공무융화」(公武融和) 항목(주오공론사中央公論社, 1991년) 등에서 이 설을 채택하고 있다.
  5. 미카미 산지(三上参次) 저 《존황론 발달사》(尊皇論発達史, 부산방冨山房, 1941년) 등에서 이 설을 채택하고 있다.
  6. 다키자와 다케오(滝沢武雄) 저 「다테 소동의 새로운 고찰」(伊達騒動新考) 《사관》(史観)제75책(1967년)에 실림 ・ 구보 키코(久保貴子) 저 《근세의 조정 운영 - 조막(朝幕) 관계의 전개 -》(近世の朝廷運営 –朝幕関係の展開-, 이와다 서원岩田書院 ・ 1998년) 등에서 이 설을 채택하고 있다.
  7. 노무라는 고사이 천황의 양위와 재해의 관계에 대해, 만지(万治) 4년 1월 15일에 있었던 다이리 화재 이후 의식 대부분이 축소되거나 중지되어 기존의 「천자어작법」(天子御作法)을 도저히 준수할 수 없는 지경에 몰린 고사이 천황이 간문 3년의 새 대궐 완성 직전의 시점에 와서 스스로 양위를 선택한 것으로 천황의 나이 어림에 의한 「천자어작법」의 합법적인 중단 상태로 만들고 새 천황(레이겐 천황)이 성인이 될 때까지의 기간 동안 새 천황이 「천자어작법」을 실현할 수 있을 만한 환경을 조성하고자 했던 것으로 해석하였다(野村, 2006年, P282-2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