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향신문 매각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경향신문 매각 사건은 언론 장악을 기도해 온 박정희 정권이 1965년에서 1966년에 걸쳐 중앙정보부를 내세워 경향신문 이준구 사장을 간첩 사건 연루 혐의로 구속한 상태에서 은행 대출금을 회수하여 강제로 공매 처분한 사건이다.[1]

부일장학회와 마찬가지로 박정희 대통령의 지시로 중앙정보부가 조직적으로 개입했던 사건으로, 박정희 정권은 가난한 농촌과 영세민의 궁핍한 삶을 생생히 고발해 화제를 불러일으켰던 경향신문의 '허기진 군상' 시리즈를 매우 불편하게 생각했다. 김형욱 등 중앙정보부 간부들은 이준구를 반공법으로 구속시킨 뒤, 부인 홍연수에게 부일장학회사례를 들며 빨리 경향신문을 넘기라고 종용했다.[1]

각주[편집]

  1. “박정희, 중정에 부일장학회·경향 강탈 지시”. 오마이뉴스. 2005년 7월 2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