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불국사 다보탑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경주 불국사 다보탑
(慶州 佛國寺 多寶塔)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국보
종목국보 제20호
(1962년 12월 20일 지정)
수량1기
시대통일 신라
소유불국사
위치
경주 불국사 (대한민국)
경주 불국사
주소경상북도 경주시 불국로 385 불국사
좌표 북위 35° 47′ 24″ 동경 129° 19′ 56″ / 북위 35.79000° 동경 129.33222°  / 35.79000; 129.33222좌표: 북위 35° 47′ 24″ 동경 129° 19′ 56″ / 북위 35.79000° 동경 129.33222°  / 35.79000; 129.33222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다보탑(多寶塔, 영어: Dabotap 또는 Dabo Pagoda)은 경주 불국사에 있는 하대 신라 시기의 석탑이다. 국보 제20호이며, 불국사 대웅전 앞뜰에 석가탑과 상대하여 위치하고 있다. 2008년 12월부터 1년간 원형 복원 작업을 거쳤었다.

개설[편집]

535년(법흥왕 22)에 창건하여, 751년(경덕왕 10) 김대성의 발원으로 불국사가 중건될 때 함께 수축(修築)한 것으로 추정된다. 1925년 일제 강점기에 보수되기까지 유물의 대부분이 훼손됐다. 다보탑은 다보여래상주증명(多寶如來常住證明)의 탑으로 현재 상륜부(相輪部)에 보주(寶珠)가 없을 뿐 그 외는 완전한 것으로, 높이 10.3미터이다.[1]

순백(純白)의 화강암(花崗巖)으로 방형(方形)의 기단(基壇)과 사방에 계단과 난간(欄干)을 만들었다. 초층(初層)의 중앙과 4우(四隅)에 방형 석주를 세워 옥개석(屋蓋石)을 받치고 있다. 그 위는 팔각 삼층인데, 제1층은 4각으로 난간을 두르고, 제2층은 죽절형(竹節形) 기둥 8개에 싸인 탑신부 둘레에 8각의 난간을 두르고, 제3층은 귀두 모양의 옥개석을 받치고 있으며, 상륜부에도 각 층마다 변화를 주고 있다. 이 탑 기단의 4우에는 돌사자가 있었으나, 그 중 세 개는 일제강점기때에 일본인들이 못생겨서 가져가지않은 한 개만 극락전(極樂殿) 추녀 밑에 있다.

명칭[편집]

다보탑이라는 명칭은 석가모니 부처가 설법한 진리를 다보 부처가 증명하였다고 한 《법화경》의 〈견보탑품〉내용에서 유래했다.[1]

평가[편집]

한국의 어떤 다른 석탑과도 닮지 않은, 독특한 아름다움을 가진 석탑으로, 목조 건물의 복잡한 구조를 화강석을 이용해 아름답게 표현하였다.[1] 또한 경쾌하면서도 장려하고 번잡한 듯하면서도 전체의 통일감이 잡혀 있으며, 돌을 자유자재로 다룬 기법은 놀랄 만한 것으로, 이러한 형식의 탑은 중국과 일본 등 다른 동아시아 문화권에서도 찾아보기 어렵다.

기타[편집]

10원 동전에 그려진 다보탑
  • 1925년 일본인들이 탑을 해체·보수하는 과정에서 내부에 있던 사리사리장치 등의 유물 및 기단부의 네 마리 사자상 가운데 세 마리가 사라졌으며, 하나의 사자상은 현재 영국 런던의 대영박물관에 보관 중이며, 나머지 두 사자상은 행적을 알 수가 없다.
  • 현재 10원짜리 동전에 다보탑 문양이 새겨져 있다.
  • 2008년 12월 2층 사각난간과 팔각난간, 상륜부의 수리가 이루어지고 나머지 부분은 해체하지 않고 오염물 제거와 강화처리가 이뤄진다.[2]
  • 2016년 9월 경주에 발생한 규모 5.8지진으로 동쪽 난간석 일부가 떨어졌다. 경주시는 문화재청 기술지원으로 이르면 오는 3월부터 '다보탑 지진피해 보수공사'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으며, 여진에 따른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검은색 고무 패드와 고정 벨트로 난간석을 묶어두었다.[3]

사진[편집]

2008.10 ~ 2009.12 수리[편집]

각주[편집]

  1. 현지 안내문
  2. '36년 만에 수리되는 다보탑', 《연합뉴스》, 2008년 12월 10일 작성.
  3. 이덕기 (2017년 2월 1일). “[카메라뉴스] '깁스'한 불국사 다보탑”. 《연합뉴스》. 2018년 5월 13일에 확인함. 

참고 자료[편집]

외부 링크[편집]

위키미디어 공용에 다보탑 관련 미디어 분류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