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도검(刀劍, 영어: sword)은 찌르거나 베는 방식으로 인마살상을 하기 위한 날붙이이다. 도검이라는 말의 정확한 정의는 시대별로 지역별로 조금씩 달라서 통일되어 있지 않으나, 대체로 무기로 사용되는 이라고 할 수 있다. 이와 대비되는, 도구로 사용되는 칼은 나이프라고 칭한다.

도검은 청동기 시대단검에서 진화해 나옴으로써 발생했다. 최초의 청동검은 기원전 1600년경의 물건이다. 서양에서는 고대 로마 제국스파타민족대이동 시기 게르만의 검이 이후 중세 유럽의 대부분의 검 형태(양날 직검)를 정립하였고, 중세 성기에 크로스가드가 발생하여 표준적인 "서양 검"인 무장검(아밍소드)으로 발달한다.

검을 사용하는 기술을 검술 또는 펜싱이라 한다. 근세가 되면 날이 있는 무장검은 쇠퇴하고 찌르기용의 레이피어가 발생, 이후 궁정검(코트 소드)의 형태로 18세기 근접무기로서 살아남는다. 그러나 19세기 이후로 도검은 의장용 또는 스포츠용으로만 사용되고, 실전의 근접무기는 총기와 함께 휴대할 수 있는 총검으로 그 역할이 이동한다.

역사[편집]

이 문단의 내용은 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각주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3년 9월 27일에 문단의 출처가 요청되었습니다.)

석기시대에 이미 돌로 만든 칼이 사용되었으나 검이 본격적으로 무기로 사용된 것은 청동기 시대부터이다. 1965년 중국 후베이 성에서 발굴된 2,500년 전의 월나라구천의 검을 비롯하여 한국고조선 시기에 많은 청동검이 제작되었다. 철기 시대에 이르러 세계의 여러 문명에서 다양한 검들이 제작되었다.

구성[편집]

한국 검의 부분별 명칭

한국의 검은 한쪽 면에 칼날이 있어 주된 공격 방법은 적을 베는 것이었다. 조선 정조 시대에 만들어진 무예 교본인 무예도보통지에 여러 가지 검술이 기록되어 있다. 각 부분별 명칭은 왼쪽의 그림에 있듯이 손잡이, 칼등, 칼날, 칼끝으로 불린다. 아래의 그림은 서양의 검에 대한 부분별 명칭이다.

서양 검의 부분별 명칭

유명한 검[편집]

역사[편집]

역사 속에 등장하는 유명한 검은 다음과 같다.

전설과 문학[편집]

실제로 쓰인 검들[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일본에서 하사한 것이란 설도 있으나 한국에서 하사한 검이라는 견해가 올바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