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집표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개집표기는 주로 도시철도나 기차등에서 표를 검색하기 위해 설치되는 표 검사 장치이다.

형태[편집]

  1. 삼발이식:서울메트로 1,2,3,4호선 (단, 코레일 구간 대부분은과 일부 역은 플랩식을 사용한다.), 서울 지하철 1호선도봉산역, 부산지하철 1,2,3호선
  2. 플랩식:서울메트로 1호선 동묘앞역장애인 게이트, 서울도시철도5,6,7,8호선 (다만 건대입구 역에서는 장애물이 없는 형태의 게이트를 쓴다.),서울 지하철 9호선, 부산지하철 4호선, 대전지하철 전구간, 대구지하철 전구간, 광주지하철 전구간, 경부,호남고속철도 전구간
  3. 버터플라이(나비)식:인천공항철도
  4. 장애물이 없는 형태:서울도시철도 7호선 건대입구역,서울메트로,2호선 강남역 , 신분당선

방식[편집]

게이트의 종류에 따라 다르다. 여기서는 크게 세가지로 나눈다.

  • 카드식:카드를 단말기에 접근시키면 자동으로 카드의 잔액이 빠지도록 되어있다. 서울 지하철에서 쓰이고 있다.
  • 토근식:승차시에는 카드식처럼 한 후 하차시에는 하차게이트의 투입구에 승차권을 넣으면 된다. 현재 국내에서 가장 많이 쓰이며, 부산-김해 경전철, 대구 도시철도, 대전 도시철도, 광주 도시철도에서 쓰인다.
  • 종이식:승차시에는 종이를 방향에 상관없이 투입구에 넣고 다시 다른 구멍으로 나오는 마크네틱 종이를 꺼내 가진 후 하차시에는 승차시 처럼 투입구에 넣은 후 그냥 나오면 된다. 부산 도시철도에서 쓰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