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럿 하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개럿 하딘(Garrett Hardin, 1915년 4월 21일 - 2003년 9월 14일)는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 출신의 생물학자이다. 1963년부터 1978년까지 캘리포니아주 산타바바라 대학에서 생태학 교수를 지냈다. 1968년공유지의 비극〉을 과학 저널에 게시하고[1] 자원 관리의 필요성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2] 또한 그의 ‘구명정에 산다’에서 제창된 구명 보트의 윤리는 반인도적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2003년 9월 62번째 결혼기념일 직후, 산타바바라의 집에서 루게릭 병을 앓던 아내와 함께 자살했다. 향년 88세와 81세였다.[3]

각주[편집]

  1. Hardin, G (1968). “The Tragedy of the Commons”. 《Science》 162 (3859): 1243–1248. PMID 5699198. doi:10.1126/science.162.3859.1243. 
  2. Lavietes, Stuart (2003년 10월 28일). “Garrett Hardin, 88, Ecologist Who Warned About Excesses”. 《The New York Times》. 2010년 5월 24일에 확인함. 
  3. Steepleton, Scott (2003년 9월 19일). “Pioneering professor, wife die in apparent double suicide”. Santa Barbara News-Press. 2007년 9월 28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