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명구 (1980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강명구
Kang Myung-Goo
삼성 라이온즈 No.97
기본 정보
국적 대한민국
생년월일 1980년 10월 25일(1980-10-25) (39세)
출신지 대한민국 광주광역시
신장 181 cm
체중 73 kg
선수 정보
투구·타석 우투좌타
수비 위치 2루수, 좌익수
프로 입단 연도 2003년
드래프트 순위 2003년 2차 1라운드(삼성 라이온즈)
첫 출장 KBO / 2003년 4월 8일
사직롯데전 대타
마지막 경기 KBO / 2014년 10월 16일
광주KIA
획득 타이틀
경력

선수 경력

프런트 경력

코치 경력

대한민국 국가대표팀
월드컵 2007년 대만
2009년 EU

강명구(姜明求, 1980년 10월 25일 ~ )는 전 KBO 리그 삼성 라이온즈내야수이자, 현 KBO 리그 삼성 라이온즈의 1루주루코치이다.

선수 시절[편집]

삼성 라이온즈 시절[편집]

빠른 발이 특징이어서 현역 시절에는 상대편 배터리를 흔들어 놓는 작전을 위해 주로 경기 후반 승부처에서 나오는 전문 대주자로 출장했다.

별명[편집]

야구를 잘해서 "상대편 악몽"이라고 불렸다.

상무 야구단 시절[편집]

2007년 말에 입대해 2009년 10월 22일 포수 이정식과 동반 제대하였다. 타격감을 많이 익혔으며, 2009년 야구 월드컵 국가대표팀 주장에 선출됐다.[1] 업그레이드된 타격감으로 2009년 2군 북부 리그 타격 1위에 올랐다.[2]

삼성 라이온즈 복귀[편집]

2011년 4월 두산전에서 데뷔 9년 만에 첫 홈런을 기록했다.[3] 2013년 5월 15일 두산전에서 통산 100도루를 달성했다.[4] 2014년에는 부상으로 경기에 출전하지 못한 사이 박찬도박해민 등에 밀려 2014 시즌 후 방출됐다. 방출 후 은퇴를 선언했다.

야구선수 은퇴 후[편집]

2015년부터 삼성 라이온즈의 전력분석원으로 활동했다.

출신 학교[편집]

특징[편집]

원래 육상 선수였다가 광주중앙초등학교 4학년 때 야구로 전향한 이력이 있어서 팀 내에서 2번째로 빠를 정도로 빠른 발을 가지고 있다.[5] 대주자로 주로 출장하면서 2005년2006년 시즌 최다 도루를 21개나 기록할 정도로 빠른 발을 가지고 있으며 중요한 승부처에 빠른 발을 이용한 주루 플레이로 상대 배터리를 강하게 흔들어 놓는 역할을 하거나 팀 분위기를 이끄는 역할을 했다. 내야수로 선발 출장하는 경우는 대단히 적었으며, 2013년 시즌 중 김상수, 조동찬의 부상으로 선발 2루수 몇 경기에 출장했다. 탄탄한 체격임에도 불구하고 발이 빠른 편이다.

  • 2009년 상무 야구단에서 복무 중이던 당시 그는 2군 타격왕, 출루왕, 도루왕 등을 기록하며 대단한 활약을 펼쳤다. 이 때 그는 39도루를 기록했는데 그는 부상을 우려해 6월까지 도루하지 않았으며 삼성 라이온즈에서 즉시전력감으로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는 판단하에 그는 7월부터 도루를 하기 시작했다. 그는 그 후 20경기 정도 출전하면서 39도루를 기록했다. 올스타 브레이크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7월에만 35도루를 기록했다.
  • 2011년 9월 20일 두산과의 연장전에서 강봉규의 대주자로 나서 투수 페르난도의 폭투 때 홈으로 들어와 태그를 피해 홈을 터치해 끝내기 승리에 기여했다.[6]
  • 2012년 9월 5일 LG전에서는 이지영을 대신해 대주자로 나섰고 그가 홈 스틸을 시도하자 상대 투수 리즈가 순간 당황해 보크가 선언됐다. 그의 홈 스틸로는 인정되지 않았다. 이 결승점으로 리즈는 그 날 완투패를 당했으며, 그의 홈 세이프 이후 타석에 있었던 김상수에게 다음 투구 때 빈볼성 투구를 했다. 다행히 김상수가 들고 있었던 배트 끝에 맞아 위험한 상황은 연출되지 않았으며, 그 공은 볼로 판정됐다. 정작 본인은 이미 홈 스틸로 득점한 후에 리즈의 보크 판정을 알았다.[7]
  • 2012년 10월 24일 SK와의 2012년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경기 후반에 안타를 기록한 이지영을 대신해 대주자로 나섰다. 김상수의 희생 번트로 2루에 진루한 그는 배영섭이 친 내야 안타성 타구에 곧바로 3루를 밟고 홈 쇄도를 하고 있었다. 이 때 정근우가 뒤늦게 상황을 파악하고 최정에게 송구해 최정이 홈에 송구했지만 송구가 높게 오며 세이프가 선언돼 그가 득점했다. 이 득점은 그 날 승부의 분수령이 됐다. 당시 이 상황은 그가 오버런을 하는 상황이었고 당시 코치였던 김재걸과의 사인도 약간 맞지 않았으나, 그가 빠른 발과 함께 재치를 발휘하며 득점에 성공했다. 팀은 승리했고 그 날 상대 팀 투수 윤희상이승엽에게 허용한 홈런의 여파를 극복하지 못하고 완투패를 당했다.

통산 기록[편집]

연도 팀명 타율 경기 타수 득점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루타 타점 도루 도실 볼넷 사구 삼진 병살 실책
2003 삼성 0.000 9 3 1 0 0 0 0 0 0 1 0 0 0 1 0 0
2004 0.273 15 11 2 3 0 0 0 3 1 0 1 0 0 3 0 0
2005 0.250 106 44 30 11 1 0 0 12 2 21 2 4 2 9 1 2
2006 0.053 91 19 22 1 0 0 0 1 1 21 6 4 1 6 0 1
2007 0.111 68 27 13 3 0 1 0 5 2 13 3 5 0 9 0 3
2010 0.270 55 63 17 17 5 0 0 22 9 7 3 2 1 10 3 6
2011 0.172 89 58 22 10 1 0 1 14 5 19 4 5 0 16 0 3
2012 0.100 72 10 16 1 0 0 0 1 0 15 3 1 0 1 1 2
2013 0.190 55 58 22 11 0 1 0 13 6 11 1 4 1 4 4 1
2014 0.000 21 4 8 0 0 0 0 0 0 3 1 0 0 3 0 0
통산 10시즌 0.192 581 297 153 57 7 2 1 71 26 111 24 25 5 62 9 18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