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릴래아 호수의 폭풍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갈릴리 바다의 폭풍
Rembrandt Christ in the Storm on the Lake of Galilee.jpg
작가렘브란트
연도 위키데이터에서 편집하기
매체캔버스에 유채
사조네덜란드 황금기 회화[*]
장르종교 미술[*], marine art[*]
크기128 x 160 cm
위치Isabella Stewart Gardner Museum ( - 1990)
소장Gerrit Braamcamp
Jacques Specx ( - 1652)
Jan Jacobszoon Hinlopen
Jan Hope
Henry Hope
Isabella Stewart Gardner Museum (1898 - )
Jacob J. Hinlopen

갈릴리 바다의 폭풍 또는 갈릴래아 호수의 폭풍은 "빛의 화가"라 불리는 렘브란트 하르먼손 판 레인이 1633년에 완성한 작품이다.

이 그림은 렘브란트가 그린 유일한 바다풍경으로 알려져 있다. 그림속의 풍경은 성서에 나오는 내용을 묘사하고 있지만 예수와 그 12제자 외에 한명이 더 그려 넣어져있다.

이 작품은 기하학적으로 대각선의 구도를 갖는것으로도 유명하다. 그러나 예술가들은 이 그림의 대각선의 구도가 갖는 대칭에서 빛과 어둠의 회화적 요소뿐만 아니라 나아가 이처럼 대칭으로 엇갈리는 구도를 통해서 바다 그리고 배라는 인간의 삶속에 서서히 들이 닥친 폭풍이라는 절체절명의 순간앞에 인간의 참담한 무기력함과 일말의 희망을 붙잡으려는 인간의 안간힘 사이에서 시계추처럼 오가는 인간의 고뇌를 잘 보여준다는 점에서 훌륭한 작품으로 평가하고 있다.[1]

이 그림은 미국 보스튼이사벨라 스튜어트 가드너 박물관에 전시되어있다가 도난당한 13점의 그림중 하나이다. 그림이 도난당한 자리는 그대로 빈 액자를 걸어놓았다[2]

함께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