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쓰 가이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가쓰 가이슈
1823년 3월 12일 ~ 1899년 1월 21일
勝海舟.jpg
메이지 시대의 가쓰 가이슈.
태어난 곳 에도
죽은 곳 에도
별명 린타로(麟太郎)
복무 에도 막부 말기

가쓰 가이슈(일본어: 勝 海舟 (かつ かいしゅう), 1823년-1899년) 또는 가쓰 야스요시(일본어: 勝 安芳 (かつ やすよし))는 에도 시대메이지 시대의 고위관리이다. 관위는 종1위 백작이며, 야마오카 뎃슈, 다카하시 데이슈와 함께 「에도막부 말기의 3슈」라고 불린다. 본명은 가쓰 요시쿠니(勝 義邦)이며 메이지 유신 후에는 가쓰 야스요시(勝 安芳)로 개명했다. 인 가이슈는 사쿠마 쇼잔에게서 받은 전각「海舟書屋」에서 따온 것이라 한다.

생애[편집]

유·소년기[편집]

고향은 스미다 구(墨田区) 혼조(本所)로서, 하타모토 가문 출신으로 아명은 린타로(麟太郎)였다. 난학[蘭學]에 심취하였고, 사쿠마 쇼잔을 찾아 학문을 배웠다. 1850년 아카사카[赤坂]에 사설학교를 세워 서양 병학을 가르치다가 1854년 나가사키 해군전습소 전습생 감독이 되었다. 이 과정에서 네덜란드인 교관들과 접촉하면서 세계 정세에 대한 폭넓은 지식을 얻게 된다.

정치 활동[편집]

막부말기의 정치 활동[편집]

1860년 미일수호통상조약의 비준서를 교환하기 위한 사절로 함림환(咸臨丸 , 간린마루 : 일본 최초의 증기범선)을 타고 미국을 방문하였다. 귀국 후에는 일본 해군의 근대화 및 해안방어체제 발전을 위해 노력했다. 1868년 보신 전쟁에서 메이지 정부과 막부의 사이에서 중개역을 맡아 정부군이 에도 성에 무혈입성하는 데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였다.

메이지 시대[편집]

모든 재산을 메이지 정부에 압류당해 가신에게 봉급을 줄 수 없던 도쿠가와가는 당시 슨푸(시즈오카 현)로 이동하여, 그의 주도 아래 마키노하라 차밭을 일궈 부족한 재정을 메웠다.

가계[편집]

그의 스승인 사쿠마 쇼잔은 그의 누이와 결혼하여 처남매부간이 되었다.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