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루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1900년경, 카루타를 즐기는 여성들의 모습

카루타(일본어: かるた)는 일본플레잉 카드 놀이로, 주로 정월에 실내에서 한다. 일본에서 플레잉 카드는 16세기 중반 포르투갈 상인을 통해 전래되었으며, 카루타라는 이름 또한 포르투갈어로 카드를 뜻하는 카르타(포르투갈어: carta)에서 유래하였다.[1] 도입 초기의 카루타 패는 트릭테이킹 게임에 쓰였다. 최초의 토착 카루타는 16세기 말경 지쿠고국의 미이케군에서 발명되었다. 후쿠오카현 오무타시에 위치한 미이케 카루타 역사 자료관은 일본 유일의 카루타 전문 시립 박물관이다.[2][3]

카루타 패는 포르투갈 카드와 에아와세에서 유래한 두 종류로 나뉜다.[4] 에아와세는 본디 17세기 초 조개껍질을 패로 쓰던 카이아와세가 카드로 바뀐 것이다. 에아와세 카루타 놀이의 기본 개념은 일련의 카드 중에서 어느 카드가 필요한 지 빠르게 결정하고 상대방이 카드를 잡기 전에 카드를 쳐내는 것이다. 일본의 소학교와 중학교 수업에서 교육 훈련을 위해 카루타를 즐기기도 한다.

방법은 시가 적힌 카드를 늘어놓고 시의 첫구절을 읽으면 다음 구절을 찾아 없애는 놀이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Sakomura, Tomoko (2004). 《Asian Games: The Art of Contest》. New York: Asia Society. 267–269쪽. 
  2. Omuta City Miike karuta, history museum. Retrieved 22 February 2018.
  3. Miike Playing Cards and History Material Museum. Retrieved 22 February 2018.
  4. Mann, Sylvia (1990). 《All Cards on the Table》. Leinfelden: Deutches Spielkarten-Museum. 193–200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