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RE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2005년 허리케인 리타가 미국 본토를 강타한 직후 미국 주방위군에 의해 주민에게 배포된 MRE
2005년 허리케인 리타가 미국 본토를 강타한 직후 미군이 CH-47 치누크 헬기에서 MRE를 하역하고 있다. FEMA의 긴급구제 지시로 MRE가 수해민들에게 배포되었다.

MRE(Meal, Ready-to-Eat)는 미군들이 훈련과 전투시에 섭취하는 전투 식량이다.

2011년 현재 MRE를 제조하는 회사는 미국의 AMERIQUAL PACKING, THE WORNICK COMPANY, SOPAKCO 의 세 회사이다. 각 회사가 협동하여 제조하여 한 봉지내에 각 회사의 물품이 들어있을 수 있다. MRE에는 24가지의 메뉴가 있다. 이중 채식주의자 식단도 있고 대부분 고기류를 주로 이룬다. "방부제 덩어리" 라는 오명을 얻기도 하지만 방부제는 사용되지 않고 있다. 현재 손쉽게 구할 수 있는 MRE들은 주한미군 기지에서 유출된 엄연한 군용 물품이기에 상업적 재판매를 할 경우 처벌을 받을 수 있다.

(http://www.mreinfo.com MRE info)에서 정확한 겉봉지의 디자인, 메뉴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카페인제[편집]

한국전쟁이 발발하고 미군이 진주하면서 1회용 인스턴트 커피가 등장했고, 이것이 유출되면서 커피가 대한민국에서 일반화 되었다. 미군 전투식량(MRE)에는 인스턴트 커피가 들어 있었다. 당시 미군으로부터 유출된 인스턴트 커피는 카페인이 너무 많이 들어있어, 과음하면 불면증에 걸린다는 말이 있었다(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32&aid=0001950202)

2003년의 이라크전에서 미군은 하루 4시간 정도밖에 허락되지 않는 수면시간 때문에, 수면부족에 의한 피로로 아군을 오인사살하기도 하였다. 지상군 병사들은 동결건조한 인스턴트 커피 분말을 수시로 입안에 직접 털어넣으며 카페인의 힘을 빌어 졸음과의 '또 다른 전쟁'을 벌이고 있다고 보도되었다.(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01&aid=0000351762)

더보기[편집]

외부연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