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RE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2005년 허리케인 리타가 미국 본토를 강타한 직후 미국 주방위군에 의해 주민에게 배포된 MRE
2005년 허리케인 리타가 미국 본토를 강타한 직후 미군이 CH-47 치누크 헬기에서 MRE를 하역하고 있다. 연방재난관리청의 긴급구제 지시로 MRE가 수해민들에게 배포되었다.

MRE(Meal, Ready-to-Eat)는 미국의 군인들이 훈련할 때, 싸울 때 먹는 전투 식량이다.

2011년 현재 MRE를 제조하는 회사는 미국의 AMERIQUAL PACKING, THE WORNICK COMPANY, SOPAKCO 의 세 회사이다. 각 회사가 협동하여 제조하여 한 봉지 내에 각 회사의 물품이 들어있을 수 있다. MRE에는 24가지의 메뉴가 있다. 이중 채식주의자 식단도 있고 대부분 고기류를 주로 이룬다. "방부제 덩어리" 라는 오명을 얻기도 하지만 방부제는 사용되지 않고 있다. 현재 손쉽게 구할 수 있는 MRE들은 주한미군 기지에서 유출된 엄연한 군용 물품이기에 상업적 재판매를 할 경우 처벌을 받을 수 있다.

(http://www.mreinfo.com MRE info)에서 정확한 겉봉지의 디자인, 메뉴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카페인제[편집]

2차 세계대전을 끝낼 때, 미국 군대가 남한을 점령하며 1회용 인스턴트 커피를 갖고왔고, 이것이 유출되면서 커피를 대중이 먹을 수 있게 되었다. 그 전엔 커피는 부자들만 마시는 것으로 간주되었다. Meal, Ready to Eat에는 인스턴트 커피가 들어 있다. 군인들에게 먹이는 인스턴트 커피는 군인들이 못 자게 하려고 카페인을 더 넣어서, 과음하면 잠을 잘 수 없다.

2003년의 이라크전에서 미국 군인이 하루 4시간 정도밖에 자지 못하게 강요당했고, 피곤해서 정신이 흐려져 미국 군인을 쏴 죽이기도 하였다. 지상군 병사들은 동결건조한 인스턴트 커피 분말을 수시로 입안에 직접 털어넣으며 카페인의 힘을 빌어 졸음과의 '또 다른 전쟁'을 벌이고 있다.(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01&aid=0000351762)

더보기[편집]

외부연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