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W 헤니그슈도르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LEW 헤니그슈도르프는 1910년 AEG가 세운 철도 차량 공장이었다. 1913년 첫 기관차가 생산되었으며, 1930년대에 아우구스트 보르지히 기관차 공장을 합병하여 Borsig Lokomotiv Werke GmbH로 개명하였다.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동독에서 이 공장을 국유화하여 전기 기관차를 생산하였다. LEW는 Lokomotivbau-Elektrotechnische Werke의 줄임말이다. 1990년 독일 통일 이후 AEG에서 이 공장을 다시 인수하여 AEG Schienenfahrzeuge GmbH로 개명하였고, 1996년 모기업이 ADtranz, 2001년에는 봄바디어로 변경되었다. ADtranz에 소유권이 있었을 때 기관차 생산을 중단하였고, 현재 동차만 생산하고 있다.

역사[편집]

1910년 AEG에서 베를린 근교 헤니그슈도르프의 700,000제곱미터 규모의 땅을 사들여 1911년부터 세라믹스 생산을 시작하였다. 1913년 AEG의 기관차 공장이 베를린 브루넨슈트라세에서 이 곳으로 이전하였고, 전기 기관차 생산을 시작하였다. 1914년부터 1918년까지 증기 기관차 생산용으로 개조되었다.[1]

1920/1921년 Rosenthal & Co. AG와 합작 회사 Rosenthal-Isolatoren GmbH(로젠탈 단열재)를 설립하였고,[2] 제철 공장을 설립하였다. 1921년 산업용 증기 발전 플랜트 생산이 시작되었고, 1927년 가루 석탄을 사용하는 증기 엔진 가동이 시작되었다.[1]

1931년 AEG는 대공황 당시 파산한 보르지히 AG와 합병하였다.[3] 기관차 생산 역시 테겔에 있었던 보르지히 공장에서 헤니그슈도르프 공장으로 이전하였다.[4][5] 1935년 AEG는 보르지히의 모든 주식을 인수하여 소유자가 되었다.[1] 1944년까지 AEG의 자회사 Borsig Lokomotiv Werke GmbH로서 전기 기관차 생산이 진행되었다.[6]

제2차 세계 대전 종전 이후 공장의 80%가 파괴되었고, 동독을 점령한 소련의 통제권 하에 놓인다. 1947년 국유화되었고, 이름이 "VEM Vereinigung Volkseigener Betriebe des Elektro-Maschinenbaus-Lokomotivbau Elektrotechnische Werke Hennigsdorf (Osthavelland)"로 바뀌었다. 1948년 전기 기관차 생산이 재개되었고, 1951년 VEB Lokomotivbau-Elektrotechnische Werke "Hans Beimler" [note 1], 축약 LEW로 개명되었다.[1]

1955년 노면 전차, 디젤 기관차, 지하용 기관차 등 여러 종류의 철도 차량이 생산되었다. 이 중 60%는 수출용이었다. 1960년대 전자 빔 화로를 통하여 고순도 금속을 생산하기 시작하였다. 1980년대까지 동독에 사용되는 여러 전기 기관차를 생산하였다.[1]

1980년대 중반부터 LEW는 AEG와 협력하기 시작하였고, 비슷한 시기에 다임러-벤츠 그룹이 영향력을 끼치기 시작하였다. 수출의 최고점을 지날 때 생산한 차량은 1989년 그리스 수출용으로 생산한 디젤 동차였다.[7] 1989년 두 회사는 협력 계약을 체결하였고,[1][8] 1990년 독일 통일 당시 연합 회사에서 유한 회사 LEW Hennigsdorf GmbH로 형태를 변경하였다. AEG 인수 역시 비슷한 시기에 시작되었다.[9] 1991년 11월 AEG는 독일의 옛 국영 기업을 관할하였던 트로이한트와 LEW 인수 협상을 체결하였고, 헤니그슈도르프 공장에 6억 마르크를 투자하였다.[7] 1992년 1월 1일부터 이 공장은 AEG의 자회사 AEG Bahnsysteme 소유가 되었다.[7][1][8] 1992년 AEG Bahnsysteme은 사업 체계를 북아메리카, 장거리 교통, 지역 교통, 철도 시스템으로 세분화하였고, 본사와 장거리 교통 사업부를 헤니그슈도르프로 이전하였다.[10]

1996년 1월 AEG Schienenfahrzeuge GmbH는 ADtranz에 인수되었다.[11] ADtranz가 공장을 재배치하면서, 1998년 기관차 생산 부문이 과거 ABB 헨셸의 카셀 공장으로 이전하였다.[12] 봄바디어가 ADtranz를 인수하면서 헤니그슈도르프 공장 역시 봄바디어의 일부가 되었다.[13]

현재는 봄바디어의 자회사로서 철도 차량을 생산하고 있다.[14]

참조[편집]

  1. (1994) 《Deutsche Wirtschafts Archive: Nachweis historischer Quellen in Unternehmen, Körperschaften des Öffentlichen Rechts (Kammern) und Verbänden der Bundesrepublik Deutschland》 (독일어). Franz Steiner Verlag
  2. Die Geschichte Rosenthals: 1916-1930 (독일어). 《www.rosenthal.de》. Rosenthal GmbH.
  3. A. Borsig Zentralverwaltung GmbH (독일어). 《www.landesarchiv-berlin.de》.
  4. Geschichte der BORSIG Gruppe – Chronik (독일어). 《www.borsig.de》. BORSIG.
  5. Geschichte der BORSIG Gruppe – Produkte im Wandel : Lokomotiven (독일어). 《www.borsig.de》. BORSIG.
  6. August Borsig Lokomotiv-Werke, Berlin (독일어). 《www.werkbahn.de》.
  7. (언어 오류) AEG übernimmt Schienenfahrzeugbereich von LEW. 《Eisenbahn Illustrierte》: 15.
  8. Firmengeschichte der AEG 1984-2006 (독일어). 《www.gerdflaug.de》.
  9. Die Fabriken Hennigsdorf: 1910 bis 2001 (독일어). 《www.lok-fabrik.de》. 2011년 1월 19일에 확인.
  10. (언어 오류) „Unser Ziel ist die Entwicklung einer Technologiefamilie, um unterschiedliche Anforderungen aus einem modularen Systemkonzept abdecken zu können“. 《Eisenbahn Illustrierte》: 14–18.
  11. A brief history of ABB (영어). ABB. 2011년 1월 10일에 확인.
  12. (언어 오류) Bombardier-Loks aus Kassel. 《Eisenbahn Kurier》: 36–41.
  13. Adtranz takeover completed. Railway Gazette International (2001 6월). 2011년 1월 18일에 확인.
  14. Site fact sheet : Hennigsdorf, Germany. 《www.bombardier.com》. Bombardier Inc..

주석[편집]

  1. 독일의 반 나치 공산주의자 한스 바임러의 이름을 따 왔다. VEB는 인민 소유 회사라는 뜻이다.

바깥 고리[편집]

생산품 목록
기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