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MU-430X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HEMU-430X
시운전 중인 HEMU-430X
시운전 중인 HEMU-430X
양 수 6 (시제차)
8 (영업차)
전기 방식 교류 25,000V 60Hz
제어 방식 VVVF-IGBT
영업 최고 속도 370 km/h
설계 최고 속도 430 km/h
전동기 출력 410 kW
편성 출력 9,840 kW
편성 정원 456명
전장 23,500 mm
전폭 3,100 mm
전고 3,500 mm
축중 14 t
궤간 1,435 mm
구동 장치 유도전동기, 영구자석 동기전동기
제동 방식 회생제동 병용 전기지령식 공기제동
MT비 시제차 : 5M1T
영업차 : 6M2T
비고 가속 성능 (2010년 기준)[1]

300㎞/h : 3분 53초, 11.67㎞
350㎞/h : 5분 46초, 22.27㎞
400㎞/h : 11분 13초, 56.98km

HEMU-430X(Highspeed Electric Multiple Unit - 430㎞/h eXperiment)는, KRRI(한국철도기술연구원)의 주도로 한국건설교통기술평가원 등이 참여하여 2015년에 상용화를 목표로 진행 중인 차기 고속철도 시제차량 제작 및 기술 개발 프로젝트다. 이전에는 HEMU-400X라는 단어를 사용하였으나, 이후 설계최고속도가 30km/h 증가하면서 현재의 이름으로 바뀌었다.

HEMU는 Highspeed Electric Multiple Unit의 준말인데, 한글로는 ‘해무’로 적는다. 한글 표기 ‘해무’에 대응되는 한자 표기는 두 개가 있으니, 상서로운 바다 안개를 뜻하는 ‘海霧’(해무)와 빠르게 달린다는 ‘韰騖’(해무)가 그것이다[2].

개요[편집]

이 열차는 설계최고속도 430㎞/h, 영업운전속도 370㎞/h를 목표로 개발중인 고속철도 차량이다. 2007년 4월부터 2012년 7월까지 총 5년간 개발이 진행되며, 투입 예산은 931억원이다. 차량 가격은 1편성 8량 382억3000만원이다.[3].

기관차가 객차를 견인하는 방식인 동력집중식 고속열차 KTXKTX-산천차량과는 달리, 큰 점착력이 요구되는 300㎞/h 이상의 고속 주행에 적합한 동력분산식으로 설계되어 있다. 이를 통해 수송력 강화와 가감속 성능 향상 등도 달성하고 있는데, 예를 들어 정차 상태에서 300㎞/h까지 가속하는 데에 KTX-산천의 경우 5분 1초가 걸리는 데에 비해 이 열차에서는 3분 53초까지 줄어들었다. 또한 제동 성능도 KTX-산천의 23MJ에서 43MJ로 향상되었다.

또 동력분산식 설계의 채용에 의해 기관차가 제거됨에 따라 선두·후미 차량에도 승객 탑승이 가능해져 편성 당 정원이 KTX-산천의 363명에서 456명으로 16%가량 늘었다.

기술[편집]

차체[편집]

차체는 KTX-산천과 같은 알루미늄 더블스킨 구조로 되어 있다. 그러나 구조의 최적화로 KTX-산천 대비 중량이 5%정도 경량화되었으며, 차음 성능 또한 5㏈까지 향상되었다.

전원·제어 기기[편집]

시험차량의 구동장치로는 기존의 유도전동기와, 유도전동기에 비해 소형이면서 효율이 좋은 영구자석 동기전동기 양쪽 모두를 사용하며, 유도전동기는 2~5호차에, 영구자석 동기전동기는 부산 방면 최후미차인 6호차에 설치되어 있다. 출력은 두 방식의 전동기 모두 410kW로, 동력차에는 이를 4기씩 탑재하여 량당 출력은 1,640kW이다. 양산차량에는 시운행 기간 동안 시험차량에 사용된 양 전동기에 대해 종합적인 평가를 실시하여 보다 적합한 쪽이 채용될 예정이다.

시험차량의 차량 배치는 Tc+M1+M2+M3+M4+Mc의 5M1T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 중 Mc차량은 위에서 서술한 영구자석 동기전동기(1C1M 제어) 적용 시험을 목적으로 특별 제작되어, 이 1량만이 편성 내의 다른 차량과는 독립된 주회로 시스템을 가지며 이를 위해 객실 내에 일부 장비를 탑재하고 있다. 양산차량은 시험차량과 달리 구동계가 통일되므로 Tc+M1+...+M6+Tc의 6M2T로 구성되어 있다.

대차[편집]

대차는 ITX-청춘 열차에서도 사용된 방식인 링크암 식 볼스터리스 대차를 채용했다. 고속화에 따른 진동 증가에 대응하여 쾌적한 승차감을 구현하기 위해 보통 대차의 옆면에 1개씩 설치하는 요댐퍼를 양 옆으로 2개 설치하였으며, 차체의 롤(Roll)을 막아주는 안티 롤 바가 설치되어 있다.

대한민국의 철도차량으로서는 최초로 세미 액티브 서스펜션이 설치될 예정이다.

향후[편집]

양산형 차량은 2015년 이후로 예상되는 1600량 규모의 신규 고속철 차량 수요에 대응하여 생산된다. 민간참여의 매칭펀드 사업으로 추진되며 시제차량 개발 후 10만㎞ 이상의 주행시험을 수행할 계획이다.

2009년 2월 17일국토해양부에서 외형과 실내 디자인 시안이 발표되었으며[4], 2012년 5월 16일경전선 창원중앙역에서 시제차량을 출고하였다[5].

출고 이후 10개월 동안 총 138회의 증속시험을 통해 2013년 3월 28일 오전 3시 2분 46초에 최고속도인 시속 421.4km를 기록했다[6]. 한국철도기술연구원에 따르면 유지보수 시간 확보의 어려움 때문에 더 이상의 최고속도 증속보다는 부품 신뢰성 검증 등 안정화 테스트를 주로 할 것으로 알려졌다[7].

개발 진행 현황[편집]

  • 2007년 9월 6일에 KRRI의 주최로 차세대 고속철도 기술개발사업 착수 보고회가 개최되었다[8].
  • 2010년 9월 1일에 미래 녹색국토 구현을 위한 KTX 고속철도망 구축전략에 따라 사업기간이 1년 단축되고 목표 최고속도가 430km/h으로 상향 조정되었다.
  • 2012년 12월 27일에 시험구간 속도 400km/h를 돌파하였다.
  • 2013년 3월 28일에 시험구간 속도 421.4km/h를 돌파하였다.
파일:IMG 2412
광명역에 정차중인 HEMU-430X

주석[편집]

  1. High Speed Trains. Hyundai Rotem (2010 October). 2010년 11월 23일에 확인.
  2. 고속열차 해무호 등장,‘서울-부산 90분 주파’(헤럴드경제 2012년 5월 17일자 보도 자료)
  3. 윤종석. "최고시속 400㎞ 차세대 고속철도 시스템 만든다", 《연합뉴스》, 2006년 7월 27일 작성.
  4. "차세대 고속열차 디자인 공개", 《연합뉴스》, 2009년 2월 17일 작성.
  5. 임보연. "시속 430km 차세대 고속열차 첫 공개", 《MBC뉴스》, 2012년 5월 17일 작성.
  6. "차세대 고속열차 해무, 421.4km/h까지 주행 성공", 《연합뉴스》, 2013년 4월 1일 작성. 2013년 4월 7일 확인.
  7. 권경렬. "차세대 고속열차 해무, 시속 421.4㎞ 돌파", 《아주경제》, 2013년 4월 1일 작성. 2013년 4월 7일 확인.
  8. 차세대 고속철도 기술개발사업 착수 보고회. 《주간 뉴스레터》. 한국철도기술연구원 (2007년 9월 18일).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