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FIT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1979년 에어 뉴질랜드 901편 추락 사고의 잔해. 승객 전원이 사망하였다.

CFIT(Controlled flight into terrain) 사고는 정상적으로 제어 중인 항공기가 의도하지 않게 지면, 산, 물, 장애물을 향해 비행하여 기체가 파손되는 사고이다.[1] 이 용어는 1970년대 말에 보잉 사의 엔지니어들이 만들었다.[2] 대개의 조종사들은 CFIT 사고가 실제 일어나기 전까지 위험함을 눈치채지 못한다. 보잉 사에 따르면 CFIT 사고에 의한 사망이 항공 사고로 인한 사망의 주 원인이라고 한다. 상업용 제트 여객기가 등장한 이후 9000명 이상이 CFIT 사고로 사망하였다.[1]

원인[편집]

보잉 사에 따르면 비행기가 땅으로 추락하는 원인은 불량한 기상 조건, 정밀하지 못한 탐색, 조종사 오류 등이다.[1] 숙련된 조종사라 해도 CFIT 사고를 낼 수 있다. 금속 피로나 방향 감각 상실, 통신 불량도 원인의 일부가 될 수 있다. 만약 항법 장치에 이상이 생겼고 승무원들이 알아내지 못하면, 다른 모든 장비가 제대로 된 방향을 가리키고 있거나 지평선이 보여도 잘못된 경로를 탈 수 있다.

해결책[편집]

적당한 사고 처리 절차나 승무원 간 통신, 지상과의 적절한 통신으로 일부분 예방할 수 있다. CFIT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 GPWS(대지 접근 경고 시스템, Ground Proximity Warning System)가 개발되었다. 레이더 고도계를 사용하여 지표면으로 접근하는 정도를 알려준다. 이후 GPS와 결합하여 더 정밀한 정보를 제공하는 EGPWS가 개발되었다.[3] 소형 항공기는 단순한 GPS를 사용하여 지형지물 정보를 관리한다. 2009년 통계에 의하면 2세대 EGPWS 장비가 장착된 항공기에서는 CFIT 사고가 발생하지 않았다.[4] 2007년 통계에 의하면 전 세계 상업 항공기 중 5%에는 TAWS 장비가 장착되지 않았으며, 2009년에 일어난 CFIT 사고 두 건을 예측하였다.[4]

CFIT 사고[편집]

CFIT 사고는 지금까지 수십 건이 발생했으며, 아래는 대한민국 국내에서 일어난 CFIT 사고이다.

같이 보기[편집]

참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