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27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BM-27
종류 다연장로켓포
국가 소련 소련, 러시아 러시아
역사
사용국가 소련 소련, 러시아 러시아
사용된 전쟁 소련의 아프가니스탄 침공, 체첸 전쟁, 2008년 남오세티야 전쟁, 아랍 분쟁
제원
중량 20.2t
길이 11.5m
3.1m
높이 2.7m

탄약 fin and spin 안정로켓탄, 9M27F 파편고폭탄, 9M27K 대전차지뢰탄, 9M59 대전차지뢰, PTM-1HE 대전차공격탄
구경 220mm
연사속도 16초에 20발
사거리 35km

장갑 ZIS-135LM 트럭 장갑
주무장 16연장 220mm 로켓포, 9P140
부무장
엔진 가솔린 엔진 2기
최고속도 65~70 km/h

개발[편집]

1960년대 소련군은 BM-21 中 다연장로켓의 한계를 느끼게된다. 당시 BM-24 重 다연장로켓과는 상대가 되지 않았고, 대포병 사격에도 취약했기 때문이다. 이에 소련군은 대구경 다연장 로켓의 개발에 들어갔다. 러시아 툴라에 위치한 SSRP에서 개발하여 1977년 BM-27이 처음 등장한다. 서방에서는 MRL 1977로 불렀으며, BM-22로 잘못 알려지기도 했다. BM-27은 미국의 M270 MLRS가 등장하기 전까지 세계 최강의 다연장로켓으로 불렸다.

특징[편집]

BM-27은 소련 붕괴 전 적의 비행장이나 주요 시설을 폭파할 목적으로 운용되면서, 한때는 1개 사단에서 72대가 운용되기도 하였다. BM-27은 서방의 다연장로켓에 비해서 파괴력이 강한 것이 큰 장점이다. 그러나 대신에 재장전이 느린 것이 단점이다.

BM-27은 현재 BM-21BM-30사이에서 어중간한 위치이다. BM-27은 BM-21을 대체 중에 있지만, 사단급 포병화기로써는 BM-30에 밀렸다.

대한민국의 도입 시도[편집]

대한민국불곰사업 당시에 BM-27과 BM-30을 도입하길 원했다. 단 1문으로 북한군 포병부대쯤은 격멸시킬 수 있을만큼 강력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북한을 자극하고 싶지 않았던 러시아는 우라간(BM-27)과 스메르쉬(BM-30)의 판매를 거부하였고, 결국 대한민국은 이를 도입하지 못했다.

운용국[편집]

러시아 러시아 - 개발 및 운용. 500~800여문 운용 중
우크라이나 우크라이나 - 소련 해체 후 보유
우즈베키스탄 우즈베키스탄 - 소련 해체 후 보유
벨라루스 벨라루스 - 소련 해체 후 보유
카자흐스탄 카자흐스탄 - 소련 해체 후 보유
탄자니아 탄자니아 - 러시아로부터 도입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 보유 추정

참고[편집]

  • Multiple Rocket Launchers, Romania - Jane's Armour and Artillery, 2003.
  • Russia's Arms Catalog 2004

더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