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5 대한민국 대규모 정전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9·15 대한민국 대규모 정전 사건2011년 9월 15일 대한민국에서 전국적으로 일시적인 정전이 발생한 사건이다.

개요[편집]

한전은 하절기 전력 수급기간(6월 27일~9월 9일)이 지나, 겨울을 대비해 발전기들을 정비중이였다. 하지만 2011년 9월 15일 전국적 이상기후로 인한 무더위로 전기수요가 급증하였었다. 전력거래소는 이날 전력피크를 6천 400만kw로 예상했지만, 6천726만kw의 전력수요가 발생하여 예비전력이 안정유지수준 400만kw 아래로 떨어지게 되었다. 전력거래소와 한전은 이런 상황에서 오후 3시를 기해 전력예비력이 안정 유지수준인 400만㎾ 이하로 떨어지자 95만㎾의 자율절전과 89만㎾의 직접부하제어를 시행했고, 이후에도 수요 증가로 400만㎾를 회복하지 못하자 지역별 순환단전에 들어갔다. (최저 전력예비율은 24만kW 였다.) 이로 인해 아무 통보없이 지역별로 순환정전에 들어갔으며, 당일 오후 8시경 정상화되었다.[1]
전국적인 제한 송전을 의미하는 이런 조치를 단행한 것은 대한민국 사상 처음이었으며, 이 사건은 통보없이 즉각적으로 이루어져 전기를 사용하는 사업체에서 피해가 속출하였으며 오후 8시 청주우편집중국을 끝으로 회복되었다[2].

야구장[편집]

당일 두산 베어스넥센 히어로즈와의 1회말 경기에서 정전이 시작되어 1시간 가까이 되서야 다시 불이 들어오는 현상이 발생했다[3]. 그러나 야구장의 정전이 일어나는 경우는 대구 구장에서 두산 베어스삼성 라이온즈 경기에서 3:2로 두산 베어스가 앞선 상황에 정수빈 선수가 1루로 뛰어가는 도중에 정전이 일어난 바 있으며[4] 2013년 4월 30일KIA 타이거즈두산 베어스가 6회초에 접어들기 전에 잠실야구장에 정전이 된 바 있다[5].

근무일지[편집]

아래 글은 지식경제부가 제출한 사건당일의 근무일지이다.[6]

  • 11:25 전력거래소, 한국전력[015760]에 변압기 탭 조정 요청
  • 12:50 한전, 탭 조정 시작(탭 조정 시작은 예비력 300만-400만㎾ 단계부터 가능. 시장운영규칙상 전력수급 불안정시 지경부에 즉시 사전보고 필요하지만 전력거래소는 별도 보고없이 처리)
  • 상황보고와 모니터링(14:15-15:11)
  • 14:15 전력거래소 "전력수급 다소 불안정, 상황따라 수요조절 필요", 그러나 한전은 "예비력 약 400만㎾", 이에 지경부도 여유있다고 보고 두 기관에 면밀 모니터링 요청
  • 14:30 한전이 전력거래소 요청으로 자율절전 시행중이라고 보고, 이에 400만㎾(실제 390만㎾)인데 자율절전하느냐며 전력거래소 중앙급전소장에게 전화, 급전소장은 모니터에 나타나는 것보다 악화될 가능성이 있다며 정전 필요성에 대해서도 언급. 하지만 지경부는 좀 시간을 갖고 보자는 의견 제시
  • 14:55 = 급전소장 "상황 나아져서 절전 조치 불필요" 통보
  • 15:00 = 한전 "전력거래소 요청에 따라 수요조절(직접부하제어)까지 시행" 통보. 지경부에 사전통보 없었음
  • 15:08 = 전력거래소는 (접촉선인) 지경부 과장에게 전화했으나 부재중이어서 여직원에게 메시지를 남김
  • 15:09 = 여직원은 "전력거래소 부하관리 하겠다고 전화주셨습니다"라는 메시지를 부내 인터넷망 쪽지로 전달
  • 15:15 = 지경부 과장은 전력거래소로부터 긴급 순환정전 시행 사실 통보받음
  • 상황전파와 후속대책 강구(15:11 이후)
  • 15:20 정전상황 발생 내부라인 보고, 피해 최소화 및 대처방안 수립 진행
  • 15:30 정전 피해상황 파악과 긴급복구대책 강구

주석[편집]

  1. 전국 초유의 정전사태..수요예측 실패탓(종합2보)연합뉴스
  2. 9.15정전사태/정전사태 2011.9.15
  3. 목동구장 정전사태 2011.9.15
  4. 불꺼진 대구구장 2011. 4.16
  5. 세상에 이런일이, 잠실구장 정전으로 경기 중지 2013.4.30 네이버 스포츠
  6. 지경부가 밝힌 정전사태 시간대별 근무일지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