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동계 올림픽 마스코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2014년 동계 올림픽의 세 마스코트가 우표에 그려져 있다.
Olympic rings with white rims.svg 2014년 동계 올림픽
IOC · ROC · SOOC

2014년 동계 올림픽 마스코트와 패럴림픽 마스코트는 2011년 11월 27일에 발표되었다.[1]

마스코트 소개[편집]

마스코트는 국민투표로 뽑혔다.

  • 북극곰 - 북극권 너머에 살며 종종 저녁에 봅슬레이 시합을 즐긴다고 한다. 북극곰의 목도리 컬러링이 푸틴이 소속된 정당인 통합 러시아의 엠블렘과 비슷하다며 정치적 홍보가 목적이라는 주장이 있었다.
  • 눈표범 - 등산가이며 산악구조대이고 스노우보드를 잘탄다고 한다. 한국계 러시아인 바짐 박이 디자인하였다.
  • 토끼 - 왕성한 활동량을 가지고 있으며 친구들을 좋아한다고 한다. 스포츠 뿐만 아니라 춤추기 노래부르기를 즐긴다고 한다.

2014년 동계 패럴림픽 마스코트[편집]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두 요정이 함께 만남으로써 진정한 화합과 조화를 상징한다. 스포츠를 통해서 익숙지 않은 지구환경을 극복해 나갈것이라고 한다.

  • 햇빛소년 - 뜨거운 행성에서 왔다.
  • 눈꽃소녀 - 차가운 얼음행성에서 왔다.

국민투표[편집]

올림픽 마스코트는 보통 조직위에서 결정하는데 이번 소치동계올림픽 마스코트는 3년 전 국민투표라는 치열한 경쟁을 거쳐 선정되었다. 총 열 한개의 마스코트 후보를 두고 100만명이 생방송 국민투표를 실시했다. 한국계 러시아인 바짐 박 디자이너의 작품인 눈표범이 1위, 북극곰이 2위 그리고 토끼가 3위를 차지했다. 메인 마스코트로 러시아형 산타클로스인 데드 모로즈가 지지를 받았으나, 어감에 문제가 있고 캐릭터 상품 전개가 어렵다는 이유로 눈표범이 메인 마스코트로 선출되었다. 또 뒤를 이은 태양소년과 눈꽃소녀는 패럴럼픽의 마스코트로 결정됐다. 하지만 당시 사전 인터넷 조사 결과와 국민투표 결과가 다르다며 큰 논란이 일기도 했다.[2]

더 보기[편집]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러시아는 2014년 동계 올림픽의 마스코트 후보를 공식 발표했다
  2. 소치의 또 다른 얼굴, 국민투표로 뽑힌 마스코트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