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핵 실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핵 실험 예상 장소 (미국 지질조사국). 위치는 길주군 근처 예상. (2009년 핵 실험 때의 사진) 41.306°N 129.029°E / 41.306; 129.029[1] [1]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대량 살상 무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 대량살상무기

사건

무기

같이 보기

v  d  e  h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 2013년 2월 세 번째로 핵 실험을 진행했다. 2013년 2월 12일 오전 11시 57분 51초, 함경북도 길주군에서 리히터 규모 4.9 (미국 지질조사국리히터 규모 5.1[2])의 인공 지진이 감지되었다. 이 곳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핵 실험장이 있는 풍계리 부근이다.[3] 한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2013년 2월 11일 오후 10시, 미국중국핵 실험을 진행 중이라고 통보하였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1시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소집하고, 군 당국은 군사대비태세를 3단계에서 2단계로 한 단계 격상했다. 한미연합군사령부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추가 군사도발에 대비해 워치콘을 3단계에서 2단계로 한 단계 높였다.[4]

유엔 안전 보장 이사회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핵 실험을 수행했다고 발표하였다.[5]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발언 논란[편집]

한편, 2013년 2월 20일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군축회의에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대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대표부 서기관 전용룡)는 이렇게 말하였다.

"하룻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른다는 말처럼 대한민국의 변덕스러운 행동은 대한민국의 최종 파괴(final destruction)를 일으킬 뿐이다. 3차 핵 실험은 자주권 수호 목적에서 진행됐으며, 미국이 끝까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대해 적대적으로 접근한다면 계속해서 강력한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

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선전용 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유튜브미국 오바마 대통령이 화염에 휩싸이는 동영상도 공개하였다. '미국의 덕' 이라는 제목의 영상물은 미국 때문에 핵 실험을 하게 됐다고 주장했다.[6]

"최종 파괴" 언급에 대한 외국의 반응[편집]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Earthquake Details: Magnitude 4.7 - NORTH KOREA. 《Earthquake Hazards Program》. 미국 지질조사국 (2009년 5월 25일). 2013년 2월 12일에 확인.
  2. M5.1 - 23km ENE of Sungjibaegam, North Korea. 미국 지질조사국. 2013년 2월 12일에 확인.
  3. "기상청 "북한 인공지진 규모는 4.9"", 《뉴스1》, 2013년 2월 12일 작성. 2013년 2월 12일 확인.
  4. "北, 3차 핵실험 강행…함북 길주서 인공지진 발생(종합)", 《서울경제》, 2013년 2월 12일 작성. 2013년 2월 12일 확인.
  5. "속보, 유엔 안보리 "北 핵실험 맞다" 확인", 《중앙일보》, 2013년 2월 12일 작성. 2013년 2월 12일 확인.
  6. "北 "한국 파괴하겠다" 협박", 《TV조선》, 2013년 2월 20일 작성. 2013년 2월 20일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