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타이 홍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2011년 타이 홍수2011년 타이에서 일어난 홍수이다. 짜오프라야 강 뿐만 아니라 메콩 강 유역에서 발생하였으며, 7월 말부터 세 달 동안 계속되었다. 283명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며, 2백만 명이 영향을 받은 것으로 추정된다. 최대 1천 567억 바트 (약 5.1억 달러)의 피해가 예상되며, 타이의 주 내의 26개의 주가 재난 지역으로 선포되었다.

폭우[편집]

50년 만에 내린 2011년 7월 말 부터 3개월간의 폭우로 인해 태국 수도 방콕의 1천만 시민 전체에 대한 전면 대피 명령이 내려졌다.

안남미[편집]

타이의 대홍수로 고유 쌀인 안남미의 수확량이 크게 줄었다. 이번 대홍수로 20%인 300만톤 정도의 손실을 입었으며, 쌀 국제시가가 10%나 올랐다.[1] 쌀 국제시가는 보통 100 파운드당 16달러 정도, 환산하면 20 kg에 7800원 정도 한다.

일본[편집]

타이에서 생산되는 자동차의 90%(연간 190만대)는 일본 회사의 공장에서 생산된다. 그런데, 이번 대홍수로 모든 일본 회사 자동차 공장들이 생산을 중단했다.[2]

4대강 사업[편집]

2011년 10월 27일 방한한 수라퐁 토비착차이쿨 타이 외무장관이, 홍수와 관련하여 4대강 사업 현장을 방문하였다.[3][4]이명박 대통령을 단독 면담하고, 4대강 정비 사업 기술을 공유하고 싶다는 내용의 잉락 친나왓 총리의 친서를 전달했다.[5]

주석[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