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년 이탈리아 축구 스캔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2006년 이탈리아 축구 스캔들이탈리아의 축구 리그인 세리에 A세리에 B가 연관된 축구 스캔들로, 칼초폴리(Calciopoli)라고도 한다. 2006년 5월 이탈리아 경찰 측에 의해 세상에 드러났으며, 당시 리그 챔피언인 유벤투스 FC를 포함해 AC 밀란, AC 피오렌티나, SS 라치오, 레지나 칼초 등이 연루되었다. 또한 당시 유벤투스의 단장이었던 루치아노 모지의 핸드폰 도청 내역에 따르면, 해당 구단들은 구단 수뇌부들과 심판 협회 사이에 두터운 네트워크를 형성하여 자신들의 경기에 자신들에게 유리한 심판을 배정하도록 공모하였던 것으로 드러났다.[1]

발단[편집]

당초 이탈리아 경찰은 유벤투스 FC의 단장 루치아노 모지의 친아들인 알레산드로 모지가 운영하는 이탈리아 축구 에이전트 회사인 GEA 월드를 수사하기 위해 루치아노 모지의 전화를 도청하였고, 이 과정에서 루치아노 모지와 안토니오 지라우도2004-05 시즌동안 몇몇 경기에서 유리한 심판을 선임하도록 여러 축구 관계자들에게 압력을 가한 내용에 대한 대화가 녹취되었다. 이후 루치아노 모지를 중심으로 수사가 진행되었다.

징계[편집]

클럽 징계[편집]

이탈리아 축구협회 징계
강등 승점 삭감
(2006-07 시즌)
기타 징계
기존 징계 항소 결과 최종 징계 기존 징계 항소 결과 최종 징계 기존 징계 최종 징계
AC 밀란 없음 없음 없음 승점 15점 삭감 승점 8점 삭감 승점 8점 삭감 2005-06 시즌 승점 44점 삭감
2006-07 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권 박탈[2]
2005-06 시즌 승점 30점 삭감
• 1번의 홈 경기 무관중 징계
ACF 피오렌티나 세리에 B로 강등 없음 없음 승점 12점 삭감
(세리에 B)
승점 19점 삭감
(세리에 A)
승점 15점 삭감
(세리에 A)
2006-07 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권 박탈[2] 2006-07 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권 박탈[2]
• 2번의 홈 경기 무관중 징계
유벤투스 FC 세리에 B로 강등 세리에 B로 강등 세리에 B로 강등 승점 30점 삭감 승점 17점 삭감 승점 9점 삭감 • 3100만 파운드 벌금
• 클럽 회장 20만 파운드 벌금
2004-05 시즌2005-06 시즌 세리에 A 우승 박탈
2006-07 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권 박탈[2]
• 3번의 홈 경기 무관중 징계
세리에 B로 강등
SS 라치오 세리에 B로 강등 없음 없음 승점 7점 삭감
(세리에 B)
승점 11점 삭감
(세리에 A)
승점 3점 삭감
(세리에 A)
2006-07 UEFA컵 진출권 박탈[2] 2006-07 UEFA컵 진출권 박탈[2]
• 2번의 홈 경기 무관중 징계
레지나 칼초 없음 없음 없음 승점 15점 삭감 없음 승점 11점 삭감 없음 • 6만 8천 파운드 벌금
• 클럽 회장 2만 파운드 벌금과 2년 6개월동안 축구계 퇴출

개인 징계[편집]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Football Italia (2013년 12월 17일). 모지 감형. 2014년 1월 4일에 확인.
  2. 이탈리아 축구협회의 징계 결과로, UEFA가 주최하는 다른 유럽 대항전에 대한 제재는 포함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