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년 7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2004년: 1월 · 2월 · 3월 · 4월 · 5월 · 6월 · 7월 · 8월 · 9월 · 10월 · 11월 · 12월
< 2004년 7월 >
1
5.14
신사
2
15
임오
3
16
계미
4
17
갑신
5
18
을유
6
19
병술
7
20
정해
8
21
무자
9
22
기축
10
23
경인
11
24
신묘
12
25
임진
13
26
계사
14
27
갑오
15
28
을미
16
29
병신
17
6.1
정유
18
2
무술
19
3
기해
20
4
경자
21
5
신축
22
6
임인
23
7
계묘
24
8
갑진
25
9
을사
26
10
병오
27
11
정미
28
12
무신
29
13
기유
30
14
경술
31
15
신해

부고[편집]

선거[편집]

2004년 7월 31일[편집]

  • 전윤철 감사원장이 카드 대란에 분수를 무시한 국민의 책임도 있다고 발언.
  • 전두환대통령의 아들 전재용의 73억 원 채권이 전두환 전 대통령의 비자금으로 인정되어 증여세 포탈로 유죄 판결을 받음.
  • 한나라당박근혜 대표가 의문사위에 소속된 위원들의 사상을 문제 삼으며 "국가 정체성" 논란을 일으켜 파란. 노무현 대통령도 이에 정면으로 반박하는 발언을 함.
  • 공정택 서울시 교육감 당선자가 성적 향상을 최우선 목표로 한 교육 정책을 실시하겠다고 발언.
  • 식품의약품안전청은 뇌졸중의 위험이 있는 PPA(페놀프로판올아민)성분을 함유한 감기약의 판매 및 복용을 금지함.
  • 본프레레 감독이 이끄는 국가대표 축구대표팀이 아시안컵 축구대회 8강전에서 이란에게 4대 3으로 패함.
  • 바티칸 교황청, "교회와 세계에서 남성과 여성의 협력에 관하여"라는 37쪽짜리 문건을 발표함. 이 문건에는 남성과 여성의 역할에 대한 신학자의 해석이 들어있음. 이 문건이 남녀의 평등을 위배한다는 점에서 논쟁이 일어났다.

2004년 7월 28일[편집]

  • 연쇄살인사건의 현장 검증 중에 경찰이 한 피해자의 어머니를 발로 차는 사건이 발생함. 경찰은 그 피해자의 어머니가 유영철에게 무리하게 접근을 시도하여 막기 위해 한 행동이라고 주장.
  • 조영길 국방장관, 강금실 법무장관 전격 경질. 노무현 대통령, 검찰 개혁의 새로운 시도가 예상됨.

2004년 7월 27일[편집]

2004년 7월 18일[편집]

  • 부유층 연쇄살인사건과 안마사 토막살인사건을 포함해 총 19명을 살인했다고 진술한 연쇄살인 용의자 유영철 검거.
  • 21명을 살인했음을 확인하였으며 추가로 22명째 희생자도 있다는 추가진술을 확보.

2004년 7월 15일[편집]

2004년 7월 4일[편집]

2004년 7월 1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