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 공포증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13 공포증(Triskaidekaphobia, 트리스카이데커포비아)은 숫자 13을 불길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보통 미신으로 간주된다. 특히 13일의 금요일을 불길하게 여기는 것을 13일의 금요일 공포증이라고 부른다.

이 공포증은 예수최후의 만찬에 열 세 사람이 있었다는 사실과 연결되어 있지만, 실제로는 중세 시대에 유래한 것으로 추정된다. 일반적으로 12과잉수이기 때문에 많은 문화에서 자주 사용되는데, 단순히 13은 12보다 1 큰 숫자이기 때문에 ‘나쁜’ 숫자로 취급되기도 한다.

몇몇 건물에는 층 번호를 매길 때 13층을 빼고 12층 다음이 14층이 되게 하거나, 12A와 12B라는 번호를 대신 붙이기도 한다. 방 번호나 비행기의 좌석 번호에서도 종종 이러한 규칙을 적용한다. 풋볼매니저에서는 13번 등번호가 없거나 극소수의 대회에만 사용된다. (풋볼매니저 2005에서 2009까지도 선수들의 등번호에는 대부분 13번이 없다.) 풋볼 매니저에서는 13 공포증 때문에 국가대표 경기에서는 13번 등번호가 없는 대회가 허다하다. 이 때문에 서양의 많은 축구 선수들과 기독교를 믿는 축구 선수들이 등번호를 13번으로 배정받는 것을 싫어하는 경향이 있다. (이는 야구, 농구 등 다른 스포츠에서도 찾을 수 있다.)

비슷한 현상으로 한자 문화권에서는 4자 금기가 있다. 그 경우 4를 F 또는 3A, 3B로 쓴다.

함께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