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5기갑사단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근위 서울 류경수 제105땅크사단
활동 기간 1947년 5월 16일 ~ 1952년 7월
 ? ~ 현재
국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소속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육군
병과 기갑
역할 전략 예비 전력
규모 사단
명령 체계 제820훈련소
본부 황해북도 곡산군
참전 한국 전쟁
지휘관
주요 지휘관 류경수

제105기갑사단 또는 근위 서울 류경수 제105땅크사단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조선인민군 육군 소속의 기갑 사단중 하나이며, 한국 전쟁 당시 남한의 수도인 서울에 처음으로 입성했던 전차 사단이다.[1] 제105기갑사단은 김정일, 김정은이 자주 찾는 탱크 사단이기도 하다.[2][3]

역사[편집]

기원[편집]

105 기갑 사단의 근원은 1947년 5월 16일, 평양직할시 사동 호랑이골에서 창설된 조선인민군의 최초의 기갑 부대인 제115전차연대로, 1949년 5월 연대는 제105땅크여단으로 개편되었다.

한국 전쟁[편집]

1950년 6월 25일 새벽, 제105전차여단은 류경수 여단장의 지휘를 받았으나, 여단이 독립적으로 움직이지 않고 조선인민군 제1군단 아래의 1, 3, 4, 제6사단에 제203, 109, 107전차연대와 제206연대가 배속되어 진격하였다.

제107, 109전차연대는 제3, 4사단을 따라 남한 제7사단을 격파하였으며, 한강을 건넌 제105땅크여단은 예하 연대를 통솔하여 서울특별시를 점령하였다. 이에 따라 부대는 김일성 주석에 의해 "서울" 명예칭호를 추가되었으며 사단으로 증편되었다.

현재[편집]

함경북도 곡산군에 있는 제820훈련소(또는 제820전차군단)에 배속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참고[편집]

  1. 이현호 (2012년 1월 1일). “김정은, 첫 단독 공식활동은 탱크부대 시찰”. 2015년 3월 14일에 확인함. 
  2. 北김정일, 새해 들어 첫 군부대 시찰
  3. 신정원 (2009년 1월 3일). “김정일, 근위서울 류경수 제105탱크사단 방문…새해 첫 공개행보”. 뉴시스. 2015년 3월 15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