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5인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105인 사건 관련자들 체포 장면

105인 사건(百五人事件)은 1911년에 일어난 일본한국의 민족운동을 탄압하기 위한 사건들 중 하나이다. 1910년총독 데라우치 마사타케 암살미수 사건을 빌미로 양기탁, 이동녕, 이동휘, 윤치호, 전덕기신민회 간부 및 일제강점기 조선의 기독교 지도자와 교육자들을 대거 투옥시켰다.[1]

원인[편집]

105인 사건은 1911년 일제가 무단통치의 일환으로 민족운동을 탄압하기 위해 사건을 확대 조작, 최후로 105명의 애국지사를 투옥한 사건으로 사건이 일어나기 바로 전 해(1910년)에 안명근이 독립 자금을 모으다가 체포되어 총독 데라우치 마사타케를 암살하려고 했다는 누명을 쓴 사건이 있었다. 일본은 평안도를 중심으로 하는 배일 기독교 세력과 신민회의 항일 운동을 탄압하기 위하여 그 사건을 날조하여 신민회원을 비롯한 민족 지도자 600여 명을 검거하고 그중 중심인물 105명이 기소되었다.

신민회의 지도급 인사였던 윤치호, 양기탁, 이동휘 등과 교육자 김구, 해서 지역의 유지 김홍량 등이 피소되었고, 체포·기소된 인물이 105명이라 “105인 사건”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사건 관련자들이 압송되는 것을 경성의 용산역에서 출발하는 열차 안에서 이를 보던 이승훈은 고개를 돌려 눈물을 흘리다가 총독부 경찰에 의해 정체가 탄로나 체포되기도 했다.[1]

영향[편집]

105인 사건 관련자들 체포 장면

체포 이송 도중 신석규는 경의선 열차로 호송되던 중 투신하여 자결하였고, 한태동 등은 옥중에서 사망하였으며, 전덕기 등은 고문 후유증으로 죽었다.

이 사건으로 신민회의 전국 조직은 모두 와해되고, 1심에서 105명 모두 유죄 선고되었으나 항소심에서는 99명은 무죄, 나머지 6명은 유죄가 선고되어 옥고를 치렀다.

기독교 인사이자 반일인사로 지목된 이승만미국 선교사들의 도움으로 출국, 체포를 모면하였고, 김규식은 이 사건 이후 일제의 꾸준한 회유와 협박을 피해 1913년 차량편으로 만주에 인삼장사 하러 간다는 핑계로 몽골로 망명하였다.

윤치호는 6년간 수감되었으며 일본의 회유로 인해 독립운동 활동에 소극적으로 변신하였다. 전덕기는 체포되어 혹독한 고문을 받았다. 병보석으로 풀려났으나 폐결핵으로 인한 늑막염으로 2년간 투병생활을 하다 영면했다.

이동휘함경도에서 체포되어 황해도 무의도에 3년간 유배되었다. 옥관빈, 양기탁 등은 4년형을 살고 출소하였으며, 이승훈은 징역 10년형을 선고 받았다.[1]

경과[편집]

일제는 신민회의 이 같은 방향과 목표를 미리 살핀 뒤 105인 사건을 조작한 것이다. 이른바 혐의 사실은 다음과 같다. 1910년 12월에 압록강철교준공 축하식이 있었는데, 조선 총독 데라우치(寺內正毅)가 신의주를 향해 출발하는 날이나 준공식을 마치고 서울로 돌아오는 날을 이용해 총독 이하 요인을 총살하려는 음모가 있었다는 것이다.

이러한 각본에 따라서 일제는 1911년 9월 윤치호(尹致昊)를 필두로 이승훈·양기탁·유동열(柳東說)·안태국 등 전국적으로 600여 명의 애국지사를 검거·투옥하였다. 일제는 야만적인 고문으로 허위 자백을 강요하였고, 나아가 사상 전환도 강요하였다. 일제의 고문으로 김근형(金根瀅) 등 2명이 사망하고 많은 사람이 불구자가 되었다

결국, 억지 공판에 회부된 122명은 1912년 5월에 기소되어 6월 28일부터 경성지방법원에서 재판을 받았다. 공판 중 윤치호·양기탁·유동열 등은 고문에 의한 사건 날조라면서 무죄를 주장하는 등 완강한 공판 투쟁을 벌였다. 나아가 안태국의 반증 제출로 날조임이 입증되었다.

그러나 재판관은 재판을 강행하여 날조 문서인 판결문을 작성하고, 같은 해 9월 28일 105명에 대해 징역 5년에서 10년까지의 유죄 판결을 내렸다. 유죄 판결을 받은 105명은 모두 고등법원에 항소하였다. 이 사건은 원래 날조된 것이어서 증거가 있을 리 없었으므로 일제의 고등법원은 1913년 5월 24일 대구복심법원으로 되돌려 보냈다.

1913년 7월 15일 대구복심법원에서는 105명 중 99명을 무죄로 석방하였고, 윤치호·양기탁·안태국·이승훈·임치정(林蚩正)·옥관빈(玉觀彬) 등 6명에게만 징역 5∼6년형을 선고하였다. 이는 이 사건이 일제의 날조에 의한 사전의 예비 검속이라는 사실을 입증한 셈이었다.[1]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한국민족문화대백과》, 105인사건(百五人事件), 한국학중앙연구원

참고 자료[편집]

  • 「올바르게 풀어쓴 백범일지」, 조작극 ‘105인사건’, 김구 저, 배경식 역, 너머북스(2008년, 376~379p)
  • 「한국근대사」, 윤치호의 조선관, 이윤섭 저, 평단문화사(2009년, 375~381p)
  • 「우리 민족의 이상」, 고난의 의미, 함석헌 저, 한길사(2009년, 243~247p)

외부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