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구치 이치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히구치 이치요

히구치 이치요(일본어: 樋口一葉, ひぐち いちよう, 1872년 5월 2일 ~ 1896년 11월 23일)는 일본 근대 소설의 개척자로서 직업 소설가이다. 도쿄 출생이며 본명은 히구치 나쓰코(樋口夏子), 호적상 이름은 히구치 나쓰(樋口奈津)이다.

생애[편집]

1872년 사족(士族)이었던 아버지 노리요시(則義)의 3남 2녀 중 막내딸로 태어났다. 1883년 세이카이 소학교(私立青海学校) 고등과 제4급[1]을 수석으로 졸업했지만 여자에게 더 이상의 교육은 필요없다는 어머니의 반대로 더 이상 학업을 잇지는 못했다.[2] 이후 이치요는 바느질을 배우며 집안일을 했지만 아버지는 이치요의 재능과 문학에 대한 열정을 인정해 1886년 이치요를 나카지마 우타코가 운영하는 와카를 배우는 사설 기관 하기노샤(萩の舎)에 다니게 해 주었다. 당시 하기노샤는 황족, 화족 등 높은 신분의 여성이 많이 다녔기 때문에 신분이 낮은 이치요는 발표회에 입을 옷이 없어 고민하기도 했다.[2] 1887년 오빠 센타로가 결핵으로 사망하여 이치요가 17세의 나이로 호주가 되었다. 1889년에는 사업에 실패한 아버지가 사망했고 일가는 둘째 오빠 도라노스케의 집으로 이사했다. 같은 해 이치요는 경제적인 이유로 약혼자 시부야 사부로(渋谷三郎)에게서 파혼당했다. 이듬해 어머니와 오빠의 불화로 이치요는 어머니, 여동생과 함께 오빠의 집을 나와 혼고로 이사했고 생계를 위해 소설을 쓰기 시작했다. 1891년 4월 14일 노노미야 기쿠코의 소개로 아사히 신문의 기자였던 작가 나카라이 도스이를 만나 그에게 문학 수업을 받았고, 1892년 3월 나카라이가 발간한 잡지 《무사시노》 창간호에 첫 작품 <어둠 속의 벚꽃>을 발표했다. 그러나 당시 이치요와 나카라이 모두 독신이었기 때문에 이치요가 나카라이의 집을 드나드는 것을 두고 좋지 않은 소문이 돌아 이치요는 나카라이와 연을 끊게 되었다.[2] 이후 이치요는 고다 로한의 <풍류불>의 영향을 받아 예술에 대한 도공의 정열을 사실적 문체로 묘사한 <매목>(1893)으로 재능을 인정받았고, 같은 해에 요시와라 유곽 근처로 이사해 가게를 열었지만 장사가 잘 되지 않아 이듬해에 문을 닫았다. 이치요는 생활고를 헤쳐나가기 위해 계속 글을 써야했고《문학계》 등의 잡지에 <섣달 그믐날>(1894), <키재기>(1895~96), <탁류>(1895) 같은 서정성 넘치는 수작을 발표하여 복고적 시대 풍조 속에서 주목을 받았다. 1896년 발표한 〈키재기〉가 모리 오가이 등에게 호평을 받으며 작가로서 인정받게 되었지만 같은 해에 폐결핵 진단을 받고 24세의 나이로 요절하였다. 이치요의 작가 생활은 14개월에 불과했지만 근대 문학사에 길이 남을 많은 작품을 남겼다. 주요 작품으로는 <키재기>, <섣달 그믐날>, <흐린 강> 등이 있다.

2004년엔 새 5000엔권 지폐에 일본의 제국대학 총장을 지냈던 니토베 이나조(新渡戸稲造)를 대신해서 등장하여 더 유명해졌다.

참고 문헌[편집]

  • 히구치 이치요, 《키재기》(개정판), 생각의 나무, 2005

주석[편집]

  1. 초등학교 5학년에 해당
  2. 히구치 이치요, 《치열하게 피는 꽃 이치요》, 북스토리, 2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