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르트겐 숲의 전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휘르트겐 숲 전투

(제2차 세계 대전,서부 전선의 일부 )

버려진 미군의 윌리스지프
버려진 미군의 윌리스지프
날짜 1944년 9월 19일 ~ 1945년2월 10일
장소 독일 국경지대 휘르트겐 숲
결과 미군의 승리
교전국
미국 미국 나치 독일 나치 독일
지휘관
미국 오마 브래들리

미국 코트니 호지스
미국 레오나르도 그로우
미국 노먼 코타
미국 조세프 로튼 콜린

나치 독일 발터 모델
병력
12만 명 8만 명
피해 규모
33,000명 전사 12,000 명 전사


휘르트겐숲 전투제2차 세계대전 시기 서부유럽 전선에서 독일군연합군간에 있던 전투이다. 전투는 1944년 9월 19일부터 1945년 2월 10일까지 계속되었으며. 서부전선 전투 중 가장 치열하고 길었던 전투 중 하나이다. 이 전투에서 히틀러의 소방수 발터 모델이 활약하였다.

전투[편집]

미군은 독일로 가는 길을 열기 위해 1944년 국경도시 아헨을 점령하고 동쪽 숲인 휘르트겐과 그곳을 가로지르는 루르 강을 점령하기로 한다. 미 9보병사단과 60보병연대는 휘르트겐에서 독일군의 완강한 저항에 부딪혀 후퇴하였고. 대부분의 병력을 손실한다.

10월 5일 병력을 증원하여 다시 공격한뒤 11월 3일 도시 슈미트를 점령하였으나 다시 독일군 제116 기갑사단이 반격을 오면서 빼앗긴다. 이후 발터모델은 지크프리트 선 유지를 위해 휘르트겐 숲 방어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이후 1944년 12월 발지에서 독일군의 반격이 있었으나 실패하고 벌지 전투 도중 미군이 중요거점인 슈트라스를 점령하면서 연합군의 승기가 잡힌다. 이후 1945년 2월 연합군이 루르강의 슈바메나우엘 댐을 점령하면서 전투가 끝난다.

이 전투에서 미군은 3만 3000명이라는 막대한 병력손실을 입었으며 독일도 마찬가지로 1만 2000명의 병력을 손실한다.

출처[편집]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