훔멜 자주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훔멜(Hummel, SdKfz165)
SdKfz165.jpg
개발국가 나치 독일 나치 독일
역사
사용국가 나치 독일 나치 독일
사용된 전쟁 제2차 세계 대전
일반 제원
승무원 6명 (운전수, 사수 5명)
길이 7.17m
높이 2.81m
2.97m
중량 24톤
공격력
주무장 155mm sFH 18/1 L/30
부무장 7.92 mm MG34
탄약수 600발
기동력
엔진 마이바흐 HL 120 TRM 12기통 페트롤 300 PS (296 hp, 221 kW)
출력/중량 12.5 PS/tonne
현가장치 리프 스프링
노상 속도 42km/h
기동 가능 거리 215km
방어력
장갑 10-30mm

훔멜(Hummel)은 게슈츠바겐 III/IV에 150mm 곡사포를 장착한 자주포로 제2차 세계대전 중에 개발되어 독일 국방군이 1942년 말부터 종전까지 사용했다. 훔멜은 독일어로 "땅벌"을 의미한다.

정식 명칭은 판저펠하우이체 18M 아우프 게슈트츠바겐 III/IV 훔멜, Sd.Kfz. 165였다. 1944년 2월 27일 전투차량으로는 부적합한 이름이라고 하여 히틀러에 의해 개명이 명령되었다.

험멜 곡사포가 발사 준비를 하고 있다.

개발[편집]

1942년 기갑 전력을 위한 기동화 포병 지원이 요구되면서 설계가 시작되었다. 독일군은 이미 몇몇 자주포를 사용 중에 있었으나 큰 의미가 없었다. 최초에 나온 구상은 10.5cm 경곡사포를 3호 전차의 차체에 탑재하는 것이었으나 곧 4호 전차의 차체에 같은 포를 얹는 구상으로 옮겨졌으며 다시 30구경 15cm 중곡사포를 게슈츠바겐 III/IV에 얹는 계획으로 발전하였다. 게슈츠바겐 III/IV는 4호 전차의 차체와 3호 전차의 운전 및 조향 장치를 합친 것으로 이미 나스호른 구축전차를 위해 사용된 바 있었으며 새로운 자주포대가 개발될 때까지 임시방편으로 생산될 계획이었다.

포탄 휴대에 제한이 있었으므로 탄약 운반을 위해 포가 탑재되지 않은 훔멜 차량이 생산되었는데, 다급한 경우 전장에서 곡사포를 탑재하여 쓸 수 있도록 고안되었다. 714대의 훔멜과 150대의 탄약 차량이 생산되었다.

훔멜 자주 곡사포가 언덕을 통과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