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발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발해
渤海

926년경 ~ 938년경
수도 홀한성?
정치
공용어 중세 한국어
정부 형태 군주제

후발해 (後渤海, 926년? ~ 938년?)는 926년발해요나라에 의해 멸망된 뒤에 발해의 왕족인 대씨가 세운 나라이다. 건국 시점과 멸망 시점이 분명하지 않다. 건국 시점은 927년 ~ 929년경이라는 추측만이 나오고 있다. 후발해 건국을 명확하게 증명하는 문헌이 없는 실정이어서, 1990년대 이후에 야율우지(耶律羽之) 묘지등의 석각 사료가 발견된 것에 의해, 후발해가 확실히 있었다고 보는 연구자는 적다. 그리고 거란의 괴뢰 정권인 동란국(東丹國)이 상경용천부(上京龍泉府) 천복성에서 요양(遼陽)으로 이동하였는데, 이 때에 거란군이 괴멸당했다고 적혀있다. 아마, 이것은 후발해 측에서 먼저 공격한 것 같다는 설이 있다.

역사[편집]

남아있는 자료로 본 후발해는 대체로 다음과 같다.

  • 926년 거란(契丹)이 발해(渤海)를 멸망시켰고, 발해황제 대인선(大諲譔)은 포로가 되었다. 거란은 옛 발해 영토에 괴뢰 정권 동란국(東丹國)을 설치하여, 황제의 장자 야율배(耶律倍)를 그 국왕으로 임명했다. 그러나 각지에 일어난 반란 세력을 평정을 다 진압하지 못하고, 부득이 대인선(大諲譔)을 통해 군사들을 인솔하여 개선을 하였지만, 그 귀국 길에서 태조 야율아보기가 사망하였다. 동단왕 야율배는 태조의 유해와 함께 본국에 돌아가벼렸다. 그 때문에 발해인의 부흥 운동은 더욱 더 활발하게 되었지만, 그 중심은 마지막 발해황제 대인선의 남동생(이름은 미상)이 었고, 그는 거란군이 발해를 멸망했을 때에 전쟁터 된 옛 수도를 포함한 북방의 영토를 세력권으로 하였다.
  • 928년 거란은 동란국을 요양(遼陽)으로 옮겼다(사민정책에 의해서 발해의 중심을 요양으로 옮겼다). 많은 발해인은 여기를 중심으로 머물러 독자적인 당나라풍 문화를 유지하게 되지만, 일부의 발해인은 이 해 고려에 망명했다. 동단국의 후퇴와 이러한 엇갈림에 곧바로 대인선의 동생(재위 : 928년? ~ ?)이 홀한성(忽汗城=용천부(龍泉府))에 들어와서, 대광현을 몰아내고 즉위하였고, 발해국의 부흥을 선언하여, 후발해(後渤海)를 세웠다. 대광현도 압록부를 중심으로 반란군을 정비하여 독립하고, 남해부(南海府)를 회복했다.
  • 929년 후발해는 일본에 사신을 보내고, 후당(後唐)에 고성사(高成詞),성문각(成文角)을 보내어, 지원 요청을 요구했다.
  • 930년 동란국왕 야율배(耶律倍)가 왕위계승에 밀려 후당에 망명하였기 때문에 요나라는 동란국을 폐지하였고 옛 발해 영토을 직접 통치하였다. 이 해 대광현은, 후발해왕인 숙부에게 반란을 일으켜 독립하였다.
  • 931년 후발해는 후당으로 사신을 보냈다.
  • 934년 후발해왕 대인선의 동생은 남해부(南海府)의 열씨(烈氏, 옛 발해의 귀족)의 협력으로 대광현을 쫓아버렸다. 대광현의 세력이 와해되자, 백성 수만을 인솔하여 고려에 망명했고, 진림(陳林)등 및 160여명이 뒤를 좇았다.(이 열씨 일족 중에 열만화가 후에 정안국을 건국하였다.)
  • 935년 후발해가 후당에 사신을 보내었다.
  • 936년 일찍이 대광현을 몰아낸 열만화가 남해부에서 압록부(鴨緑府)로 이동하였다.
  • 938년열만화(烈万華)가 정안국(定安國)을 건국하였다.(재위 : 936년경 ~ 976년(혹은 979년)경)
  • 954년경 발해의 호족 최오사 등 30명이 후주에 망명을 하였다.

이것은 여러가지로 있는 중의 일설이다. 후발해에 관한 연구는 동란국에 관한 발해인 사료나, 각지에 이주를 당한 발해인에 관한 사료, 각지에 반란이 발생한 사료, 송사(宋史)에 보이는 정안국에 관한 발해인 사료 등, 다양한 사료를 모으고 추정되고 있어 기록을 정리하는 방법에 의해 연구자의 견해가 다르다. 발해인의 반란의 기사만을 봐도, 다른 시기, 다른 지역, 다른 사정에 의하는 것을 모은 것이어, 각각을 별개의 것이라고 보는 편이 좋고, 후발해의 사료로서 1개로 정리하는 것에는 무리가 있다. 구설에서는, 발해가 멸망 했음에도 불구하고 발해의 사절이 중국에 파견되고 있었으므로, 후발해와 같은 부흥국이 건국된 것은 아닐까 상정되어 왔지만, 근년 야율우지의 묘지 등이 발견된 것에 의해서, 이 사절은 동란국의 사자이며, 후발해라고 보는 추정은 성립되기 어려워지고 있다고 하는 설이 있다.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