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엄사 각황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구례 화엄사 각황전
(求禮 華嚴寺 覺皇殿)
대한민국 대한민국국보
Korea-Gurye-Hwaeomsa 5017-06.JPG
지정번호 국보 제67호
(1962년 12월 20일 지정)
소재지 전라남도 구례군 마산면
화엄사로 539 (황전리)
제작시기 조선
소유자 화엄사

화엄사 각황전(華嚴寺 覺皇殿)은 전라남도 구례군 마산면 화엄사 에 있는 조선시대의 불전이다. 대한민국의 국보 제67호로 지정되어 있다. 본래 이름은 장육전이다.

부처님의 몸을 가리켜 장육금신(丈六金身)이라고 해서 본래 장육전에는 석가 여래의 모습만한 금색의 불상을 모셔놓았던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본래 이 건물은 신라 문무왕 10년(670년)에 의상대사가 3층, 사면 7칸의 장육전을 건립하고 사방벽에 화엄석경을 새겼다고 한다. 그러나 장육전은 임진왜란 때 불타버려 당시의 모습이나 불상은 찾아볼 수가 없다.

화엄사가 임진왜란 때 소실된 후 30년 만인 조선 인조 14년(1636년) 벽암선사가 복구했으나 각황전만은 복구되지 못했다가 조선 숙종 25년(1699년) 계파대사가 중건했다. 현재의 건물은 1643년(인조 12년)에 재건한 것이다.

성층(成層)으로 높이 쌓은 석단(石壇) 위에 서향(西向)하여 서 있다. 정면 7칸(26.8m), 측면 5칸(18.3m), 높이 15m로 내부 전체가 한 칸의 방으로 만들어졌다.

중층(中層)의 웅대한 건축물로써 그 내부에는 청판(廳板)을 깔아 중앙의 5칸 3면에 기둥을 세웠다. 기둥 하나 하나는 한 그루의 나무로만 만들어져 있다.

중앙에 불단을 설치하여 거대한 불상을 안치하고 천장을 우물정자 모양으로 주변이 경사지게 한 것은 한국에서 그 예가 드물다.

참고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