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6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화성 6호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Scud-C 단거리 지대지 미사일이다. 화성 5호 또는 R-17 Elbrus 또는 스커드 B 미사일을 개량한 것이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욤키푸르 전쟁에서 시리아를 돕는 대가로, 1979년 또는 1980년에 스커드-B(R-17 Elbrus)를 시리아로부터 수입했다. 이를 개량한 것이 화성 6호이다.

화성 5호의 사거리 연장은 1988년부터 시작되었다. 사소한 부분만 개량되었으며, 1989년부터 생산되었다.

1990년 6월에 최초로 시험발사되었으며, 그 해 또는 다음 해부터 대량생산이 시작되었다. 이 미사일의 후속기종은 로동 1호(화성 7호)이다.

화성 6호는 770 kg 의 탄두에 500 km의 사거리를 가졌으며, 유도 시스템이 향상되었다.

이동식 트럭형 발사대인 MAZ-543 TEL의 수입이 어렵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이동식 발사대를 자체 생산했다.

1999년까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대략 600기에서 1000기의 화성 6호 미사일을 생산한 것으로 추정된다. 25발은 시험발사되었으며, 300에서 500발은 수출되었다. 300에서 600발 정도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육군에 배치된 것으로 보인다.

화성 6호는 이란에 수출되어 샤하브-2 미사일로 명명되었다. 시리아에도 수출되어 중국의 지원하에 라이센스 생산을 한다.

핵미사일[편집]

2011년 10월 19일, 자유선진당 박선영 의원은 북한러시아 질 차량에 사거리 500 km인 핵탄도 미사일을 강원도에 실전배치했다는 주장을 하였다.[1] 정확하게 어떤 미사일인지는 밝히지 않았으나, SS-23도 사거리 500 km인 탄도 미사일이다. 스커드C인 화성 6호도 사거리 500 km이다. 액체연료를 사용한다.

  • SS-1d Scud-C, 사거리 700 km, 1단 액체연료, 이동식 트럭, 발사중량 6.5톤, 탄두중량 800 kg, 화성 6호
  • SS-23 Spider, 사거리 500 km, 1단 고체연료, 이동식 트럭, 발사중량 4.3톤, 탄두중량 450 kg

제원 (샤하브-2)[편집]

  • 유형: 단거리 지대지 탄도 미사일
  • 중량: 6,370-6,500 kg
  • 길이: 11.37–12.29 m
  • 직경: 0.885 m
  • 탄두: 1개
  • 엔진: 액체연료
  • 사거리: 750 km
  • CEP: 50 m

사용국가[편집]

미확인[편집]

  • 쿠바 쿠바
  • 수단 수단 - 2004년 시리아에서 스커드D와 함께 인도받음

주석[편집]

더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