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보호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월드 커뮤니티 그리드 화면 보호기는 유휴 시스템 자원을 이용하여 단백질 분석을 보조한다.

화면 보호기 또는 스크린세이버(screensaver, 문화어: 스크린쎄버)는 CRTPDP, OLED와 같은 자체 발광 디스플레이가 똑같은 화면을 오래 재생할 때 생기는 번인(burn-in)과 같은 형광 연소를 막기 위해 고안된 컴퓨터 프로그램이다. 컴퓨터가 사용 중이 아닐 때 화면을 어둡게 하거나 움직이는 그림이나 패턴으로 채운다. 오늘날 화면 보호기는 엔터테인먼트나 보안 목적으로 사용되기도 한다.

하지만 이들 디스플레이의 수명을 늘리는 데는 화면 보호기를 설정하는 것보다 전원을 끄는 것이 근본적인 해결책이며, LCD와 같은 자체 발광하지 않는 디스플레이는 형광 연소 현상이 없어 화면 보호기가 무의미한 데다가, 화면 보호기 또한 모니터를 켠 것이기 때문에 에너지 낭비[1]를 막기 위해 최근 출시되는 운영 체제의 전원 옵션에서는 기본값으로 화면 보호기 대신 그래픽 카드의 디스플레이 신호를 차단하여 그래픽 카드와 디스플레이가 대기(절전) 모드로 진입하도록 하는 "디스플레이 끄기"가 설정되어 출시된다[2].

역사[편집]

최초의 화면 보호기는 노턴 커맨더를 만든 사람으로 잘 알려진 John SochaIBM PC용으로 작성한 것이다. 그는 화면 보호기의 영어 낱말 screen saver라는 이름을 만들었다. scrnsave라는 이름의 화면 보호기가 1983년 12월에 소프토크(Softalk)라는 잡지에 실렸다. 3분 동안 활동이 없으면 검은 화면만 보여 주었다.

사용자가 이 활동 시간을 바꿀 수 있게 한 최초의 화면 보호기는 1983년에 나온 애플리사용으로 출시되었다.

주석[편집]

  1. LCD와 같은 자체 발광하지 않는 디스플레이는 어두운 이미지를 재생할 때와 밝은 이미지를 재생할 때의 전력 소모 차이가 대동소이하다.
  2. 예를 들어, 2001년에 출시한 마이크로소프트 윈도 XP에서는 기본값으로 사용 중이 아닐 때 20분 후에 화면보호기가 실행되지만, 8년 뒤인 2009년에 출시한 윈도 7에선 기본값으로 사용 중이 아닐 때 15분 후에 디스플레이 끄기가 실행된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