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전 성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혼전 성교(婚前性交, premarital sex) 또는 혼전 성관계(婚前性關係), 혼전 섹스(婚前sex)는 남성여성이 결혼하기전 성관계를 가지는 것을 의미한다.

오늘날의 혼전 성교는 대부분 남성과 여성간의 신체적 교감 및 쾌락을 목적으로 이루어지고 있으나 문란한 혼전 성교가 에이즈(AIDS)같은 성병의 확산을 부추기고 있다는 부정적인 견해도 적지 않으며 문화권에 따라 혼전 성교의 도덕성에 대해 많은 논란이 상존하고 있다.

혼전 성교에 대한 여론[편집]

2002년,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는‘사랑하는 사이라면 결혼 전에 성관계를 갖는 것도 무방하다’고 응답한 사람은 1992년 42.1%에서 2002년 56.2%로 상승한 데 비해서 ‘여자는 결혼때까지 순결을 지켜야 한다’고 응답한 사람은 85.0%(1992년)에서 65.6%(2001년)으로 20% 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으며[1]

2006년 대한민국 대학생 10명 중 8∼9명은 혼전 성관계에 대해 개방적인 태도를 갖고 있었다.[2] 서울대 사회학과 조사실습팀이 경북대·서울대·서울시립대·연세대·전북대·한림대 등 6개 대학생 55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성 의식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혼전 성관계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14.5%만이 ‘어떠한 경우에도 불가하다’고 답했다.[2] 반면 52.5%는 ‘사랑하는 사이라면 무방하다’, 27.5%는 ‘결혼을 약속했다면 무방하다’고 말했으며 ‘어떠한 조건 없이도 무방하다’라는 응답도 5.4%가 나왔다.

출신 고교 지역별로는 호남권 출신자의 28.6%가 혼전 성관계에 무조건 반대한다는 의견을 밝혔고[2] 수도권과 영남권에서는 이 비율이 7.1%에 지나지 않았다.[2] 2006년 설문조사 당시 대학생 성관계 경험자 중에서는 설문참여 전체 대학생의 75.7%, 남학생의 70.4%, 여학생의 86.2%가 ‘애인과 처음으로 성관계를 가졌다’고 답했으며, 이성 친구·동료·선후배와 첫 성관계를 가진 비율은 남학생 16.5%, 여학생 10.3%였다.[2]

2007년, 서울 지역 중고생 2898명을 상대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48%의 고등학생이 혼전 성교를 허용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으며 중학생은 27%가 혼전 성교 허용 지지 입장을 보였다. 또한 중학생의 성경험율은 1.1%, 고등학생은 7.5%인 것으로 집계됐으며 중학생은 평균 13. 3세에, 고등학생은 15.2세에 첫 성경험을 한 것으로 조사된데 비해 성관계를 경험한 학생들의 콘돔 사용율은 32.3%에 그쳤고 여고생의 낙태율은 27%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혼전관계 괜찮다” 56.2%…性의식 10년간 격변
  2. 대학생 10명중 8∼9명 혼전 성관계 개방적 광주일보 2006년 07월 16일자
  3. 고교생 2명중 1명 "혼전섹스 무방"…'경험' 여고생 25% 낙태

바깥 고리[편집]